단지 규모 따라 아파트값 상승률 최대 8.7%까지 벌어져
단지 규모 따라 아파트값 상승률 최대 8.7%까지 벌어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27 0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쾌적한 주거환경·편의시설 등 주택시장서 선호도 높아
초기 분양가 비슷해도 프리미엄 3억 차이
아파트값 상승률이 단지 규모에 따라 최대 8.7%까지 벌어지는 등 지역 시세를 주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아파트값 상승률이 단지 규모에 따라 최대 8.7%까지 벌어지는 등 지역 시세를 주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아파트값 상승률이 단지 규모에 따라 최대 8.7% 차이가 나는 등 올해도 대단지 아파트가 주택시장에서 선전하는 모습이다. 

2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아파트 시세자료를 토대로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을 분석한 결과, 1500가구 이상 단지가 평균 14.6%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1000가구 이상 1500가구 미만 9.9% △700가구 이상 1000가구 미만 9.1% △500가구 이상 700가구 미만 8.6% △300가구 이상 500미만 6.8% △300가구 미만 5.9%의 상승률로 뒤를 이었다.

수도권(서울·경기·인천)과 지방으로 나눠도 결과는 같았다. 최근 1년간 1500가구 이상의 수도권 아파트는 15.9%, 1000가구 이상 1500가구 미만은 11.5%를 기록한 반면, 300가구 미만은 평균 7.7%의 상승률을 기록해 격차가 8.2%까지 벌어졌다.

지방도 1500가구 이상은 8.3%, 1000가구 이상 1500가구 미만은 5.6% 상승했지만 300가구 미만은 1.4% 올라 최대 6.9%의 차이를 보였다.

대단지 효과는 새 아파트 분양권 프리미엄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7월 서울 서대문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신촌(1226가구)’ 전용면적 84㎡가 이달 14억9700만원(14층)에 거래됐다. 이는 분양가(8억9900만원) 대비 6억원 가량 상승한 금액이다. 

올해 2월 경기 수원 팔달구에서 분양한 ‘매교역 푸르지오 SK VIEW(3603가구)’도 전용면적 84㎡가 8억6740만원(8층)에 거래돼 초기 분양가 6억5200만원 대비 3억원 이상의 웃돈이 붙었다.

지방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2017년 10월 부산 수영구 광안동에 공급된 ‘광안 자이(971가구)’는 전용면적 84㎡ 기준 분양가 5억5360만원에서 이달 10억3000만원(20층)에 거래돼 5억원 가량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반면, 같은 광안동에서 2018년 11월에 공급된 ‘광안 에일린의뜰(225가구)’은 전용면적 84㎡가 7억8580만원에 팔려 분양가 5억6920만원 대비 2억원 가량 상승했다. 입지여건과 초기 분양가격이 비슷해도 프리미엄이 3억원 가량 차이를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대단지 아파트가 높은 상승률을 보이며 지역 시세를 주도하는 까닭은 주거 편의성이 높은 데다 브랜드 단지인 경우가 많고 환금성이 우수한 덕분에 수요가 풍부하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높은 인지도와 저렴한 관리비, 빠른 인프라 형성 등의 장점으로 거래가 끊이질 않고 있어 분양 시장에서도 인기가 높다”고 전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