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 19종 들어있다며?...1~2개 균종 편중 "표시기준 마련 필요"
유산균 19종 들어있다며?...1~2개 균종 편중 "표시기준 마련 필요"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7.22 16: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프로바이오틱스 15개 제품 시험·평가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광동제약, 종근당 등의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이 유산균을 늘리고 유해균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이슈가 각종 언론에 노출되자 소비자들 사이에서 유산균 관련 건강기능 제품이 각광을 받고 있다. 

이에 국내 유산균 기업들은 몸에 유해한 다양한 종류의 유산균을 포함하고 있다는 내용의 광고를 앞세워 선보이고 있다. 하지만 국내 유통되고 있는 있는 시판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대다수가 일부 종에 편중된 유산균 함유량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19종까지 균을 갖고 있다고 광고하는 대부분의 제품들은 정작 1~2개의 유산균만 들어가 있었고 나머지 균들의 개별 함유량은 10%도 안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프로바이오틱스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균수와 균종·안전성·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평가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 전  제품이 평균 200억 CFU의 균수를 갖고 있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정해둔 건강기능식품 기준(생균 1억 CFU/g 이상)을 충족하고 있었다. 대장균과 이물도 검출되지 않아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었다.
다만 균종의 수와 함량에는 문제가 있었다. 

한국소비자원이 조사한 15개 제품 가운데 11개 제품은 3~19개의 균종을 포함하고 있다고 광고했지만 1~2개 균종의 함량이 대부분이었고 나머지 균종의 함량은 크게 낮은 수준이었다.
종근당의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19 제품은 19개의 균종이 들어가 있다고 광고 하고 있지만 균 종의 하나이 락토코커스 락티스가 88%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고 나머지 18종은 12%수준에 못미쳤다. 여기에 비피도박테리엄 롱검이라는 균은 극소량만 첨가된 수준으로 나왔다. 

광동제약의 광동 장 건강엔 생유산균 제품은 13개 균종이 들어가 있다고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2종균이 82%를 차지 했다. 이를 제외한 11종은 전체의 18% 수준이었다. 

두 개 업체는 제품의 품질 관리를 강화하겠다며 한국소비자원에 자율개선 계획을 낸 상황이다.

제약사들이 이렇게 극소량의 균종만 들어가 있으면서 많은 양의 균이 포함되어 있다고 광고하는 이유는 현 행 기준이 총 균수에만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국내 프로바이오틱스 기준안에 따르면 각 균종의 함량 보다 전체 균수가 1억 개 이상이라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해주는 것이다. 

이렇다보니 소비자들은 광고에 나와있는 각종 균 종류와 숫자만 보고 좋은 제품으로 오해를 하고 구매할 수 있는 상황에 이른것. 

이에 프로바이오틱스 제품 관련 기준을 재정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대부분의 제품이 대표 균 1~2종에 편중되어 있어 미량 균종에 대한 최소 함량 기준 및 표시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관계 기관에 프로바이오틱스 균종 및 균종에 따른 균수 가이드라인 및 표시기준 마련 도입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