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하늘이 딱딱했대?' 등 2020년 우수환경도서 105종 선정
환경부, '하늘이 딱딱했대?' 등 2020년 우수환경도서 105종 선정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7.21 0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제공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환경부는 제15회 우수환경도서 공모전을 개최해 2020년 우수환경도서 105종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공모전은 5월 13일부터 2개월간 진행됐으며 △유아 △초등 저학년 △초등 고학년 △청소년 △성인 △전연령 등 6개 분야에서 총 105종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전에는 학계, 출판·문화계, 교육계, 환경단체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1명이 참여해 출품된 349종의 환경 도서를 대상으로 두차례 심사했다.

생태를 주제로 한 도서뿐만 아니라 폐기물, 미세먼지, 기후 위기 등 최근 환경 현안을 담은 도서들도 다수 선정됐다. 유아용 우수도서에서는 그림책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등 12종이 선정됐다.

초등용 우수도서에서는 동화 '하늘이 딱딱했대?' 등 49종이, 청소년 우수도서에서는 '환경과 생태 쫌 아는 10대' 등 12종이 명단에 올랐다.

성인용 우수도서는 '습지 그림일기' 등 26종이, 전 연령 우수도서는 수필집 '쓰레기책' 등 6종이 선정됐다.

환경부는 이번 우수환경도서 105종에 선정증을 수여하고 저자와 독자가 만날 수 있는 북콘서트 형식의 기념행사도 올해 하반기 중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9월 18일까지 '우수환경도서 독후감 공모전'을 개최해 선정된 도서들을 홍보하고, '우수환경도서 목록집'을 학교, 공공기관, 단체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병화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올해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환경문제를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해법을 제시하는 도서들이 많이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환경 도서가 제작·보급돼 환경 시민을 양성하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