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미래 세대 환경시민으로 양성…환경교육 활성화 추진
환경부, 미래 세대 환경시민으로 양성…환경교육 활성화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09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미래 세대를 환경시민으로 양성하기 위해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대책을 본격적 추진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미래 세대를 환경시민으로 양성하기 위해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대책을 본격적 추진한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환경부는 미래 세대에게 기후·환경 위기 시대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환경시민으로 양성하기 위해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환경부는 앞서 지난달 24일 교육부, 교육청, 일선 학교 등 환경교육 담당자들과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체계적인 환경교육 필요성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미래세대에 대한 환경교육 강화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공동 대책을 마련했다. 해당 대책은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환경교육 강화 △교원 전문성 향상 △환경교육 거점시설 조성 △지역 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기반 구축 등으로 구성됐다.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공동대책의 첫 번째로 전국 시도 교육감은 9일 오후 충남 부여에 있는 롯데리조트에서 ’기후위기·환경재난시대, 학교환경교육 비상선언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 시도 교육감,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백범 교육부 차관 등 환경교육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비상선언문에는 학생들의 환경학습권 보장과 학교를 환경교육의 핵심거점으로 육성, 학교·마을·지역이 공생하는 공동체 문화조성, 학교와 교육청에서 실천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방안 모색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환경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은 이번 학교환경교육 비상선언 이행과 환경교육 공동 대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학교 환경교육 정책연구단‘을 운영한다.

정책연구단은 올해 말까지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한 학교 환경교육 실행계획(로드맵)과 교실에서 실천할 수 있는 환경교육 방안, 지역특화형 환경교육 본보기 구축 등의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연구 결과를 제3차 환경교육종합계획(2021~2025년)에 반영하여 수립할 계획이다.

이병화 환경부 정책기획관은 “이번 비상선언은 환경위기 시대에 학교 환경교육 정상화를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라며 “미래세대의 주역인 학생들에게 환경학습권을 보장하고 환경시민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체계적인 환경교육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