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해야”...정부, 중수본·방대본 조직 상설화 검토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해야”...정부, 중수본·방대본 조직 상설화 검토
  • 이한 기자
  • 승인 2020.07.07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상설화 검토
“6개월 이상 대응했던 신종 감염병 과거에는 없어”
코로나19가 국민들의 건강에 대한 민감도, 소비 행태, 라이프스타일 등 삶에 전방위적으로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픽사베이
코로나19 사태가 반년 가까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 조직과 인력을 정비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코로나19 사태가 반년 가까이 지속되는 가운데, 정부가 장기전에 대비하기 위해 조직과 인력을 정비한다. 다만 방역당국은 거리두기 2단계로의 전환에 대해서는 아직 상향할 수준이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그에 걸맞은 조직을 만들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 조직을 상설화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이에 대해 “그동안 6개월 이상 방역 대응을 했던 신종 감염병은 거의 없었다”고 전제하면서 “외국 상황과 국내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보면 코로나19가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이와 같이 말했다. 다만 윤 반장은 "아직까지는 완벽한 상설조직 단계는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올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뒤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하는 동시에 방대본을 꾸리고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위기경보가 경계(1월 27일)에 이어 심각(2월 23일)으로 올라가면서 중수본과 중대본 등을 잇달아 설치했다.

이날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의 전환은 아직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윤 반장은 “(확진자) 50명 기준이 절대적 기준은 아니다.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요소가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제 가능한 상황이냐 그렇지 않느냐가 방역당국 입장에서는 큰 차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확진자 수는 가장 설명하기 쉽고 예전 경험으로 봤을 때 하루에 2배가 되면 100명으로 넘어가게 되기 때문에 50명을 적정한 수로 판단했다"며 "엄격히 통제 가능한 상황에서 발생하느냐 그렇지 않느냐가 방역당국 입장에서는 큰 차이(더 중요하다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