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전동킥보드 따라가는 일레클 전기자전거
[기자수첩] 전동킥보드 따라가는 일레클 전기자전거
  • 공민식 기자
  • 승인 2020.07.07 14: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공민식 기자공유 경제 시대가 열리면서 많은 사람들은 따릉이, 전동킥보드 등을 이용하는 추세다. 기자는 지난달 일레클 전기자전거를 취재해, 체험기 위주로 영상 기사를 송고한 바 있다.

직접 대여하고 체험해 보니 개선돼야 할 점이 많이 보였다. 시급하게 개선이 필요한 점은 '주차관련 문제였다. 전동킥보드는 주차존이 따로 마련돼 있음에도 인도에 불법으로 주차돼 있는 모습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일레클의 전기자전거도 마찬가지다. 기자가 취재할 당시 실제로 인도 한 가운데 주차돼 있는 모습을 목격했고, 여의나루 인근에서는 여러대가 정렬하지 못한 채 주차돼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따로 주차존이 없을까?'라는 의문이 들 정도다.

휴대전화로 일레클 어플에 접속하니 '일레클 주차존'이라고 관련 안내가 보였다. 기자는 현장을 확인하고자 서울 시내 일대에 위치한 주차존을 직접 방문했다.

따릉이처럼 거치대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현장 상황은 달랐다. 이름만 주차존일 뿐, 주차존 이정표가 없을뿐더러 평범한 인도에 주차하라는 것처럼 느껴질 정도였다.

이와 관련해 반납할 때까지 분당 100원이란 요금은 계속 지출되는 탓에 이용자들이 주차 가능 지역만 찾으면 아무렇게나 주차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전기자전거 체험 취재 당시, 영상에 출연한 장지성(서울 서대문구씨는 함께 반납할 지역을 찾으면서 "반납할 때까지 지역 가능한 곳이 나오면 그냥 주차하자"라고 말했다. 이는 일반적인 소비자 입장으로 솔직한 심정을 표현한 것이다.

또한 기자는 주변 지인들로부터 전기자전거 불법주차에 대한 생각을 물어보았다. 일부에서는 불법 주차가 되어 있는 것에 대해 눈살을 찌푸리고 안 좋은 시선으로 보는 이들도 있고, 좁은 차도에 애매하게 주차되어 있으면 주행하는데 불편함을 겪는다고 호소했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유 경제, 소비자들의 편리함을 위한 취지는 좋다만, 이정표조차 없는 주차존과 부족한 반납 구역부터 개선해야 된다. 전기자전거가 인도를 점령하는 모습을 보기 전에 말이다.

gwawnc31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