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산업구조를 알아야 부를 지킨다
‘코로나19’ 이후 변화하는 산업구조를 알아야 부를 지킨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7.04 12: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 출간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코로나19 이후 산업구조에 대해 전망하는 책을 출간했다.(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코로나19 이후 산업구조에 대해 전망하는 책을 출간했다.(하나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부를 지키기 위해서는 앞으로 변화되는 산업구조를 알아야한다.

4일 하나은행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최근 코로나19 이후 산업구조 변화를 분석한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 단행본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연구원들이 집필한 『코로나 시대, 부의 흥망성쇠』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주요 산업의 구조변화를 분야별로 전망했다.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산업 지형도가 어떻게 바뀔지 초점을 맞췄다. 

책은 총 4장으로 구성됐으며 코로나가 불러올 경제 지각변동을 먼저 개괄적으로 살피고 △ 언택트 기반의 서비스 산업 △ 명암이 엇갈리고 있는 IT산업과 투자 시장 △ 코로나발 타격이 우려되는 전통 산업 등을 세밀하게 분석했다. 

책에서는 코로나 이후의 산업구조 변화에 대해 코로나 이후 업종별 회복 속도에는 차이가 있으며, 내수 비중이 높은 서비스업의 회복이 먼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집에서 먹고 일하고 공부하는 홈코노미가 새로운 소비 행태로 정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택트 문화의 정착은 ICT 기술발전과 인프라 수요를 촉진할 것이며, 이는 자연스럽게 데이터센터에 대한 수요를 확대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 한 때 높은 평가를 받았던 공유경제 기업은 위기를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의 팬데믹화로 글로벌 공급망 불확실성을 직접 경험한 기업들은 보다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구축하려 노력할 것이며,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항공업은 상위 항공사 위주로 재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이책이 코로나 이후 산업구조의 변화 그 자체에 관심이 많은 경영진과 산업의 흥망성쇠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개인에게도 많은 생각할 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중호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소장은 “코로나19의 유행에 따른 산업분석 보고서를 기반으로 단행본을 출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및 산업 구조변화에 대한 분석 보고서를 지속적으로 발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