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온라인 쇼핑 거래액 증가세 전월 대비 낮아져
긴급재난지원금, 온라인 쇼핑 거래액 증가세 전월 대비 낮아져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7.03 12: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한 해 전보다 13% 증가했다/그린포스트코리아
5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한 해 전보다 13% 증가했다/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5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한 해 전보다 13% 증가했다.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장을 보거나 외식을 하는 이들이 늘어나며 온라인 음·식료품 거래액 증가세는 전월 대비 낮아졌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지난 5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2조7천221억원으로 한 해 전보다 13.1% 늘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율은 지난 2월까지만 해도 24.5%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3월(12.1%) 크게 떨어졌고 4월(13.0%)과 5월(13.1%)에도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모바일로 티켓을 산 다음 영화관을 가는 등 온라인 소비의 상당 부분은 오프라인에 연동된 게 많아 소비가 둔화하며 온라인쇼핑 증가율도 함께 낮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5월에는 온라인 음·식료품 거래액이 1년 전보다 33.1% 늘었다. 하지만 증가 폭이 4월(43.1%)보다 둔화했다. 4월에 83.7% 급증한 배달음식 등 음식서비스도 5월에는 증가율이 77.5%로 낮아졌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온라인상에서 쓸 수 없었던 만큼 지원금을 받아 오프라인상에서 장을 보거나 밥을 사 먹고 대신 온라인 씀씀이는 아낀 결과로 분석된다.
 
문화 및 레저서비스의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한 해 전보다 72.1% 감소했다. 여행 및 대중교통서비스 온라인 거래액 감소율도 61.6%에 이르렀다.
 
양동희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재난지원금 온라인 사용이 제한되면서 음식서비스, 음·식료품 분야 증가세가 한 달 전보다 낮아졌다"며 "5월 들어 외부활동이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전체 소매판매액 중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5.3%로 한 달 전(26.2%)보다 낮았다.
 
온라인쇼핑 가운데 스마트폰을 이용한 거래를 보면,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8조6천944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21.0% 늘었다. 요기요, 배달의민족 등 음식서비스가 모바일 거래 비중이 93.7%로 높았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의 비중은 68.3%로 전년 동기 대비 4.4%포인트 커졌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