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글로벌 디지털뱅크’ 확장 속도낸다…베트남 기업과 제휴
우리은행, ‘글로벌 디지털뱅크’ 확장 속도낸다…베트남 기업과 제휴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7.03 1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부동산투자 상장기업 Cen Group과 제휴해 디지털 금융상품 제공
우리은행이 베트남 부동산 판매 및 투자회사인 Cen Group과 협약을 맺었다.(우리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우리은행이 베트남 부동산 판매 및 투자회사인 Cen Group과 협약을 맺었다.(우리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우리은행이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글로벌 디지털뱅크 확장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현지 모바일뱅크 출현 등에 이어 이번에는 베트남 부동산 투자 상장기업인 Cen Group과 제휴해 디지털 금융상품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할 방침이다.

3일 우리은행은 베트남 부동산판매 및 투자 회사 Cen Group과 협약을 맺고 고객에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Cen Group’은 베트남내 계열사 9개를 보유한 투자 회사로, 계열사와 함께 △가상계좌 기반 전자금융 시스템 구축 △‘우리WON뱅킹 베트남’과 Cen Group 계열사의 어플리케이션 연계 △모기지론 등 금융상품 제휴 서비스를 공동으로 제공한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3월 베트남에 ‘우리WON뱅킹 베트남’에 △등록한 이체정보로 한 번에 송금할 수 있는 ‘간편이체’ △모바일 대출 신청 △휴대전화를 흔들어 거래할 수 있는 모션뱅킹 등의 모바일 특화 금융서비스를 구축한 바 있다.

여기에 이번 제휴를 통해 ‘우리WON뱅킹 베트남’ 앱에서도 ‘CenGroup’의 부동산 구매 및 렌트, 골프장 예약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베트남 우리은행과 Cen Group의 제휴를 통해 각 사의 고객대상 크로스마케팅을 실시할 예정이며, 현지 기업인 Cen Group 계열사의 자금계좌 유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트남 소비자들의 디지털전환은 다른 동남아 국가 대비 상당히 빠른 편이기 때문에 디지털뱅킹 서비스 확대를 통한 대출고객 유치 및 우리은행 박닌지점, 호안끼엠 지점 등 14개 영업점을 통해서도 양질의 제휴 금융 서비스와 편의를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