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돼지고기·한우 가격 상승 면밀히 살펴볼 것"
기재차관 "돼지고기·한우 가격 상승 면밀히 살펴볼 것"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7.03 0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세종시 제공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세종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정부가 소고기·돼지고기 가격을 예의주시하기로 했다. 최근 가격 상승세가 심상찮기 때문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제5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소고기·돼지고기 등 육류 가격을 면밀히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가정 내 농축산물 수요가 증가하며 소고기 돼지고기 가격이 오르는 현상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직언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에서 돼지고기 가격은 1년 전보다 16.4%, 한우 가격은 10.5% 올랐다. 재난지원금 효과에 외식 자제 분위기 등이 반영됐다.
 
이밖에도 김 차관은 중소기업대출 만기 연장 조치 여부를 곧 결정하겠다고 했다. 그는 “만기연장 조치 연장에 대해서는 금융권 협의를 거쳐 운영기간 종료 전에 선제적으로 검토하고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금융권은 9월 말까지 중소기업대출에 대한 만기연장과 이자유예 조치를 취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현재까지 연장된 대출 규모가 56조8000억원이다.
 
김 차관은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참여하는 복지 분야 직접일자리 운영 계획도 밝혔다. 복지 분야 직접 일자리는 올해 85만1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지난 5월 기준으로 75만2천명(88.4%)이 참여 중이다. 공공시설 휴관조치 등으로 제대로 가동되지 못하는 일자리가 있어 나타나는 현상이다. 정부는 업무방식을 비대면 위주로 전환하는 등 방식으로 직접일자리 사업들을 빠르게 정상화하기로 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