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회장, 3대 걸친 기술경영으로 100년 효성 만든다
조현준 회장, 3대 걸친 기술경영으로 100년 효성 만든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07.01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중시 경영철학이 효성 원동력”
“기술경쟁력, 성공 DNA로 이어져야”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이 3대째 이어진 ‘기술경영’으로 100년 효성을 만들어 가고 있다. 사진은 효성 안양기술원에서 연구원이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제품을 살펴보는 모습. (효성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이 3대째 이어진 ‘기술경영’으로 100년 효성을 만들어 가고 있다. 사진은 효성 안양기술원에서 연구원이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제품을 살펴보는 모습. (효성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효성그룹 조현준 회장이 고(故)조홍제 회장, 조석래 명예회장에 이어 3대째 이어진 ‘기술경영’으로 100년 효성을 만들어 가고 있다.

고 조홍제 회장은 “몸에 지닌 작은 기술이 천만금의 재산보다 낫다”며 향후 신기술 도입과 공장 증설에 제약을 받지 않으려면 독자기술로 공장과 설비를 설계, 제작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에 따라 1971년 국내 민간 기업 최초로 부설연구소인 효성기술원을 설립했다.

조석래 명예회장도 선대 회장의 뜻을 이어받아 기술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분야에 역량을 집중해 효성을 세계 초일류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던 조 명예회장은 1978년 중공업연구소, 1983년 전자연구소, 1986년 강선연구소를 추가로 설립하여 연구분야를 전문화했다. 조 명예회장은 오늘날 효성을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글로벌 No.1 제품과 탄소섬유, TAC필름 등 독자적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제품을 다수 보유한 기업으로 만들었다.

조현준 회장은 3년전 취임사에서 “기술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은 효성의 오늘이 있게 한 가장 큰 원동력이었다”며 “기술 경쟁력이 우리의 성공 DNA로 면면히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기술 경영 철학에 따라 조 회장은 지난해 7월 생산기술센터를 설립했다. 생산기술센터는 섬유, 첨단소재, 화학 부문의 핵심 공정과 설비기술 운영을 총괄하는 조직이다. 주요 공장과 효성기술원의 핵심 기술인력이 협업을 통해 신규 공정을 자체적으로 설계하고 기존 생산 공정도 개선시켜 기술 고도화를 이루기 위한 조직이다.

민간기업의 기술개발 성패는 경영진의 추진력과 전폭적인 지원에 달려있는 만큼 효성은 창업주부터 조현준 회장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친 기술 경영을 앞으로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