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 나아졌지만...” 코로나19 영향 속, 여전한 수출부진
“조금 나아졌지만...” 코로나19 영향 속, 여전한 수출부진
  • 이한 기자
  • 승인 2020.07.01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수출,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
3개월 연속 두자릿수 감소폭 기록
일평균 수출액은 4~5월 대비 소폭 개선
한국이 중남미, 러시아 등과 자유무역협정(FTA) 논의 테이블을 통해 수출입 규정의 새 판을 짠다. 이들 국가와의 FTA 연장을 통해 규정을 갱신하거나 이미 마무리해 발효를 앞둔 것이다. (픽사베이 제공)
올해 6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한 392억 1300달러에 머물렀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올해 6월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한 392억 1300달러에 머물렀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무역수지는 36억 66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6월 수출이 작년 6월보다 10.9% 감소한 392억 1300만달러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 등이 여전한 것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수입은 11.4% 감소한 355억 47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무역수지는 36억 66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지난 4월 -25.5%, 5월 -23.6%에 이어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 폭을 보였다. 최근 2개월과 비교하면 감소 폭은 줄었으나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은 18.5% 감소해 5월(-18.3%)보다 소폭 개선됐다.

산업부는 “일평균 수출액을 1년 전과 비교하면 줄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정점에 달한 지난 4~5월과 비교했을 때는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

품목별로는 자동차가 5월 -54.2%에서 6월 -33.2%로 둔화했고, 차 부품은 5월 -66.8%에서 6월 -46.0%, 섬유는 5월 -43.6%에서 6월 -22.3%, 석유화학은 5월 -33.9%에서 6월 -11.8%로 각각 감소폭이 줄었다.

지역별로는 대중국 수출이 5월 -2.4%에서 6월 9.5%로 플러스로 전환했다. 반면 미국(-8.3%), EU(-17.0%), 아세안(-10.8%) 등은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이날 세계무역기구(WTO) 최근 통계를 인용해 1~4월 누계 한국의 수출 순위가 작년 7위에서 올해 6위로 한단계 상승했다고 전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