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신임 디지털금융부문장에 이상래 전 삼성SDS 상무 선임
NH농협은행, 신임 디지털금융부문장에 이상래 전 삼성SDS 상무 선임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7.01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래 신임 디지털금융부문장(NH농협은행)/그린포스트코리아
이상래 신임 디지털금융부문장(NH농협은행)/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NH농협은행이 신임 디지털금융부문장(CDO, 부행장)으로 이상래 전 삼성SDS 상무를 선임해 디지털 혁신에 속도를 높인다.

1일 농협은행은 이상래 전 삼성SDS 상무를 신임 디지털금융부문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 부행장은 1965년생으로 대구 영진고와 경북대 통계학과를 졸업하고, 1991년 삼성SDS에 입사해 솔루션컨설팅팀장, 데이터분석사업팀장, 디지털마케팅 팀장 등을 지냈다.

농협은행은 외부 디지털 전문가 영입으로 코로나19 사태로 가속화된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디지털 신사업을 본격 추진하는 등 디지털금융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일 계획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금융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 및 데이터 관련 풍부한 실무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인물을 중용했다”며 “디지털금융 조직을 강화하는 만큼 디지털금융의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 급변점)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