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부터 팝펀딩 펀드까지 ‘사모펀드 피해자 공동대책위’ 결성
라임부터 팝펀딩 펀드까지 ‘사모펀드 피해자 공동대책위’ 결성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6.30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사모펀드 피해자들 피해자 연대 만든다 “집단소송 불사”
30일 라임 등 10개 사모펀드 피해자들이 모여 기자회견을 열었다.(박은경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30일 라임 등 10개 사모펀드 피해자들이 모여 기자회견을 열었다.(박은경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라임자산운용부터 디스커버리펀드, 팝펀딩 펀드 피해자들까지 10개 피해자 연대가 하나로 모여 ‘사모펀드 피해자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한다.

30일 금융정의연대와 사모펀드 피해자공동대책위원회 준비모임은 이날 금융감독원에 사모펀드 관련 금융사의 강력 징계 및 100% 배상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대책위 준비모임은 원금손실 및 환매중단을 초래한 사모펀드 판매사들에 대한 배상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 10개 판매사 피해자 대책위가 모여 결성됐다. 라임자산운용 신한CI·대신증권·하나은행·우리은행·BNK경남은행·기업은행 피해자 대책위와 팝펀딩펀드 피해자대책위, 디스커버리펀드 대책위, 하나은행 이탈리아헬스케어펀드 대책위 등이다.

대책위 준비모임 관계자는 이날 “사모펀드 사태는 지난2015년 금융위원회가 사모펀드 규제를 완화하면서 야기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라임사태는 라임자산웅용이 부실펀드 손해를 막기 위해 위법 행위를 저지르며 고의적으로 위험요소에 대한 설명을 누락하고 상품을 판매하여 고객들에게 손해를 떠넘긴 펀드 사기사건”이라며 판매와 관련 금융사의 강력한 처벌과 100% 배상을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금감원에서는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의 분재조정위원회가 열렸다. 대책위 준비모임은 향후 라임을 비롯한 사모펀드 사태에서 집단소송을 불사한 강한 투쟁에 나설 예정이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