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SUV 고르는 중이라면”...현대차, ‘더 뉴 싼타페’ 출시
“패밀리 SUV 고르는 중이라면”...현대차, ‘더 뉴 싼타페’ 출시
  • 이한 기자
  • 승인 2020.06.30 1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30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 통해 공개
4세대 싼타페 페이스리프트모델, 안전 및 편의사양 적극 적용
현대자동차가 중형 SUV 싼타페 새 모델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가 중형 SUV 싼타페 새 모델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중형 SUV 싼타페 새 모델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30일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런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공개했다. 2018년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현대차는 기존 싼타페 디자인에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했다. 외장 디자인은 날카로운 ‘독수리 눈’을 콘셉트로 헤드램프 일체형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을 대비시켰다.

측면부는 전면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세련미를 더하고,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 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의 삼중 가로줄로 안정감을 준다.

내부에는 동급 최고 수준 12.3인치 풀 LCD 계기판과 10.25인치 내비게이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돋보인다.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새로 적용된 전자식 변속 버튼이 사용자의 직관적인 조작을 도와 최적화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뉴 싼타페에 새로운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적극 적용했다. 차선을 인식해 주행 시 차로 중앙을 유지하게 도와주는 ‘차로 유지 보조(LFA)’시스템, 주차 및 출차를 위한 저속 후진 중 충돌 위험 감지 시 경고 및 브레이크를 자동 제어하는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시스템, 차량 탑승 없이 스마트 키 버튼으로 차량을 움직여 주차 및 출차를 도와주는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등 새로운 안전사양을 추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더 뉴 싼타페는 한층 높아진 안전성과 편의성으로 가족을 위한 차를 고려하는 고객층을 만족시킬 차량”이라며 “앞으로 더 뉴 싼타페가 중형 SUV 시장에서 새로운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