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페트 등 4개 폐플라스틱 품목 수입 금지
환경부, 페트 등 4개 폐플라스틱 품목 수입 금지
  • 이한 기자
  • 승인 2020.06.29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폐플라스틱 적체해소 및 재활용 촉진 조치
폐플라스틱(PET/PE/PP/PS) 수입제한 시행
환경부가 페트 등 4개 폐플라스틱 품목의 수입을 금지한다. 적체가 심한 폐플라스틱 수입을 제한하겠다는 취지다. 사진은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버려진 플라스틱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페트 등 4개 폐플라스틱 품목의 수입을 금지한다. 적체가 심한 폐플라스틱 수입을 제한하겠다는 취지다. 사진은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한 버려진 플라스틱 이미지.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환경부가 페트 등 4개 폐플라스틱 품목의 수입을 금지한다. 적체가 심한 폐플라스틱 수입을 제한하겠다는 취지다.

환경부가 폐플라스틱(PET/PE/PP/PS)의 국내 수입 제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내 폐기물 재활용 촉진을 위해 수입이 제한되는 폐기물 품목 고시’ 제정안이 6월 30일 공포한 날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수입제한 고시는 페트(PET,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 등 적체가 심한 폐플라스틱 품목의 수입을 제한함으로써 국내 적체 상황을 해소하고 오염된 저급 폐플라스틱의 수입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초 유가하락 및 코로나19 영향으로 폐 페트(PET) 및 재생원료의 국내 적체가 심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매년 폐플라스틱 수입량이 지속적으로 늘어 국내 재활용품 수거체계의 불안전성이 커지는 원인이 되었다.

이에 따라 6월 30일부터 페트(PET),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틸렌(PE), 폴리스티렌(PS) 등 4개 폐플라스틱 품목은 국내 폐기물 수입허가·신고가 제한된다. 다만, 오염되지 않은 플레이크, 펠릿 등 폐기물 수입신고 대상이 아닌 재생원료는 수입제한 대상 품목에서 제외되며, 기존에 수입허가·신고가 수리된 건에 대해서는 종전처럼 수입이 가능하다.

대체재의 국내 조달이 어려운 경우 등 불가피한 경우 지방(유역)환경청장이 국내 적체상황 및 재활용시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예외적으로 수입을 허용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수입 폐플라스틱은 국내 페트병 등 재활용으로 대체 가능하다. 환경부는 “코로나19 이전에는 국내 재생원료로는 수요 충당이 부족하여 국내 재생원료 및 수입폐기물을 활용한 재생원료를 모두 활용했다”고 밝히면서 “과거에는 국내 유색비중이 높고 품질이 낮았으나, 국내 무색페트병 비중이 높아지는 등 수입과 국내 재생원료간 품질이 유사하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2018년 필리핀 폐기물 불법수출 사례와 같은 불법 수출입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이에 따라 폐기물 수출입시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 통관 전 현장 검사 강화를 위한 수출입안전관리센터 지정 등 수출 폐기물에 대한 관리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환경보호와 국민 건강을 위해 국내에서 대체가 가능한 폐기물의 수입 제한이 필요하다”며 “국내 기업들이 대체재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국산 폐플라스틱 품질향상을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