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마늘 파동 진정될 것...정부 수급 대책으로 4만5000톤 풀어"
농식품부 "마늘 파동 진정될 것...정부 수급 대책으로 4만5000톤 풀어"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6.29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 제공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정부가 마늘 파동이 진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 수급대책으로 평년대비 과잉물량 4만5000톤이 대부분 해소돼 올해 생산량은 평년보다 감소하고 가격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했다.

29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 따르면 올해 마늘 생산량은 35만톤으로 전년보다 9.6% 감소하고 평년보다 15.0%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발표한 생산량은 농업관측본부에서 841개소 표본 필지를 대상으로 실측한 결과로 마늘 생육기 후반 급격한 기온상승 등 영향으로 생산단수가 전년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차례 마늘 수급안정 대책으로 평년대비 과잉물량 4만5000톤보다 많은 5만7000톤을 시장격리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6월 현재 정부 수급대책으로 3만톤이 시장격리했으며, 나머지 2만7000톤도 정부·농협 수매, 수출 등 지속 추진으로 과잉물량 해소에도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마늘 산지 분위기는 2차례에 걸친 정부의 수급안정 대책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스펀지 마늘, 2차 생장(벌마늘) 등 생리장해, 녹병 등 병 발생 등으로 전년보다 생산단수가 감소함에 따라 거래가 증가하고 가격도 상승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지역 남도종 마늘 농협 수매단가는 Kg당 1800원에서 2300원까지 인상됐으며, 민간거래 가격도 Kg당 2400원까지 상승했다. 경남 남해군 남도종 마늘 농협 수매단가도 전년(Kg당2500원)보다 높은 Kg당 3000원으로 결정됐다.
 
수확 후 건조 중인 대서종 마늘의 창녕지역 산지공판장(7월 1일 개장) 예상 경락가격은 전년 Kg당 1500원보다 상승한 최저 2300원, 평균 2500∼2600원 이상을 전망하고 있다. 산지 거래가 미흡했던 의성지역 한지형 마늘도 크기가 작은 마늘 생산 비중 증가 등으로 수확량이 감소함에 따라 본격 거래가 시작되는 7월 7일부터는 가격 상승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마늘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농가도 가능한 가격 상황에 따라 적절히 분산 출하하고, 산지공판장 출하 시에는 충분히 건조하고 표준규격에 맞게 잘 선별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