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우리나라는 기후악당, 석탄 발전 비중 줄여야”
반기문 “우리나라는 기후악당, 석탄 발전 비중 줄여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0.06.29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기후 위기 대응 강화 관련 간담회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미세먼지 중국영향 30%”
“국제사회서 기후 악당 비판 받아”
‘대통령 직속 환경 관련 위원 통폐합’ 등 제안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사진 국가기후환경회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기후 악당으로 비판받는다”고 전하면서 “기후 선도국가가 되기 위해 석탄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기후환경회의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에서 기후 악당으로 비판받는다”고 전하면서 “기후 선도국가가 되기 위해 석탄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이 29일 국회에서 열린 ‘기후 악당에서 기후 선도국가로, 그린뉴딜을 통한 기후 위기 대응 강화’ 간담회에서 “우리나라의 미세먼지에서 중국의 영향은 과학적으로 30%쯤”이라고 밝히며 위와 같이 언급했다.

반 위원장은 이날 “몽골, 북한 등에서도 미세먼지가 날아오지만, 우리 책임이 더 크다”며 이렇게 말했다.

연합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반 위원장은 한국이 국제사회 일각에서 기후 악당이라는 비판을 받는다고 전했다. 기후 악당이란 석탄 소비가 좀처럼 줄지 않는 한국,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등 일부 국가를 비판하는 말이다.

위원장은 이날 “기후 악당이라는 말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내가 제일 먼저 보고드렸다”고 언급하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들어간 나라가 ‘악당’ 소리를 듣는 것은 불명예스럽다”고 덧붙했다.

반 위원장은 “한국이 미세먼지, 대기 질과 관련해 OECD 국가 36개 회원국 가운데 35위, 36위”라면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이미 G7(주요 7개국)에 해당한다. 이런 오명은 벗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반 위원장은 한국이 기후 선도국가로 가기 위해 석탄 발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정부가 석탄 에너지 비중을 줄이겠다고 하는데 2034년의 목표치가 1990년 당시 수치보다 10%포인트 이상 더 높다. 갈수록 잘해야 하는데 갈수록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반 위원장은 또 “대통령이 바뀔 때마다 캐치프레이즈를 내고 대통령 위원회가 생긴다”고 언급하면서 “무질서하게 산재한 각종 위원회를 정비해 대통령 직속 환경 관련 위원회들을 통폐합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국회 기후 위기 그린뉴딜 연구회 등이 공동 주최한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 의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의원은 간담회 후 반 위원장의 환경 관련 위원회 통폐합 제안에 대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정부 측에 의견을 전달해 함께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