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산업, 주민참여형 ‘그린 뉴딜’ 공동 사업개발에 동참
호반산업, 주민참여형 ‘그린 뉴딜’ 공동 사업개발에 동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26 1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참여형  그린뉴딜 공동 사업개발 업무 협약식. (호반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주민참여형 그린뉴딜 공동 사업개발 업무 협약식. (호반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호반그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경제와 환경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그린뉴딜에 적극 동참한다.

호반그룹의 건설계열 호반산업은 전라남도와 신안군,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LS일렉트릭, 해동건설과 26일 전남 신안군 비금도 이세돌 기념관에서 주민참여형 그린 뉴딜 공동 사업개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박우량 신안군수, 곽정민 비금면 신재생에너지 주민협동조합 이사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박용상 LS일렉트릭 대표이사, 박형선 해동건설 회장과 비금면 지역 주민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전남도청과 신안군청, 한수원, 호반산업, LS일렉트릭, 해동건설, 주민협동조합은 전남 신안군 비금면 일원 염전부지 224만8000㎡(68만평)에 200MW 규모의 육상태양광 발전 사업을 추진한다.

해당 사업은 국내 최초의 주민주도형 대규모 태양광사업으로 비금주민협동조합 40%, 한수원 29.9%, 호반산업 15.1%, LS일렉트릭 12%, 해동건설이 3%의 지분으로 참여한다. 총 사업비는 3750억원 규모로 2022년 말 준공 예정이다.

전남도청과 신안군청은 신안군 관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하며 한수원은 지분투자와 사업 추진 및 관리를 맡는다. 호반산업 외 2개사는 발전소 책임 준공과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한다.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와 지역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사업에 참여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호반산업은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발전소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호반그룹의 건설계열은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호반건설을 비롯한 총 9개사가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발전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