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스마트시티 기술 보유한 ‘플럭시티’에 투자
호반건설, 스마트시티 기술 보유한 ‘플럭시티’에 투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23 13: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헌 호반건설 기획담당 임원(左)과 윤재민 플럭시티 대표(右)가 투자 약정 및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반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김대헌 호반건설 기획담당 임원(左)과 윤재민 플럭시티 대표(右)가 투자 약정 및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반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호반건설이 스마트시티 관련 첨단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와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호반건설은 서울시 서초구에 있는 호반파트 2관에서 ‘디지털 트윈’ 기술을 보유한 ㈜플럭시티와 투자 약정 및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대헌 호반건설 기획담당 임원과 윤재민 플럭시티 대표, 원한경 플랜에이치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플럭시티는 도시, 건물 3차원 가상화 모델링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와 스마트빌딩 통합관제 솔루션을 제공하는 업체다. 실제 공간을 컴퓨터상에서 구현해 시뮬레이션하는 ‘디지털 트윈’ 원천기술을 보유 중이다.

김대헌 호반건설 기획담당 임원은 “호반건설은 도시와 주택 등 미래의 모든 공간에 삶의 가치를 높이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하고자 한다”며 “이번에 플럭시티와 함께 스마트시티에 적용할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플랜에이치벤처스를 통해 역량 있는 스타트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재민 플럭시티 대표는 ”호반건설과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기반으로 호반그룹의 모든 사업장에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 고도화해 향후 스마트도시 관련한 표준화된 기술들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호반건설과 엑셀러레이터 법인인 플랜에이치벤처스는 프롭테크(부동산과 기술을 결합한 용어)와 스마트시티 관련 투자를 지속해 왔다. 도심형 스마트팜 기업 ‘쎄슬프라이머스’, 안면인식 기반 보안솔루션 업체 ‘CVT’, 프롭테크 기업 ‘텐일레븐’과 ‘지인플러스’ 등에 투자해 호반그룹 내 사업장에 적용하고 있다. 이중 쎄슬프라이머스와  CVT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의 TIPS(팁스, 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 창업 지원 프로그램)에 선정돼 지원받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