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푸르지오 포레나’ 사이버 견본주택 오픈
‘광명 푸르지오 포레나’ 사이버 견본주택 오픈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22 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3층~지상 27층, 총 1187세대(일반 397세대) 조성
코로나19 전염 방지를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으로 대체 운영
광명푸르지오포레나 야경투시도. (대우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광명 푸르지오포레나 야경투시도. (대우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대우건설은 한화건설과 경기 광명시 광명뉴타운 14구역에 짓는 ‘광명 푸르지오 포레나’의 사이버 견본주택을 26일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경기 광명시 광명동 42-42번지 일원에 선보이는 광명 푸르지오 포레나는 지하 3층에서 지상 최고 27층, 14개동, 전용면적 32~84㎡, 총 118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중 397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전용면적별로 △49㎡ 4가구 △59㎡ 58가구 △74㎡ 63가구 △84㎡ 272가구로 구성된다.

해당 단지는 남향 위주로 배치돼 조망과 채광, 통풍을 극대화했다. 건폐율도 17.24%로 낮아 넓은 동 간 거리를 확보해 쾌적하고 독립된 주거 환경을 제공한다. 에너지효율 1등급의 녹색 건축물 인증도 획득해 친환경 주거단지로서의 완성도도 높였다. 

전용면적 59~84㎡ 타입의 경우 타입별로 4 Bay, 2면 개방LDK(Living-Dining-Kitchen : 거실, 식사공간, 부엌이 연계) 등의 구조를 적용된다. 드레스룸과 보조 주방 등으로 입주민의 편의도 챙겼다.

또한 자체 개발한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5ZCS(Five Zones Clean Air System)’을 적용할 예정이다. 5ZCS는 단지를 5개의 Zone으로 구분해 Zone 별로 미세먼지의 오염도에 대한 알림서비스를 제공하고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시스템이다.

주차장에도 다양한 특화 시스템이 적용된다. 세 대당 1.25대의 넓은 주차 공간을 확보했으며 각 동현관 등 주요 위치마다 고화질 CCTV를 설치해 단지 내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 전기차 충전설비가 적용되는 점도 눈에 띈다.  

이 외에도 커뮤니티 광장(중앙잔디광장)과 테마쉼터, 어린이놀이터 등을 단지 내에 조성한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피트니스클럽과 GX클럽, 골프클럽 등의 운동시설을 비롯해 독서실, 어린이집, 시니어클럽 등이 마련된다.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광명남초가 인근에 있어 안전한 통학여건을 갖춘 단지로 손꼽힌다. 또한 광남중, 명문고, 광문고 등도 가까우며 철산역 인근의 학원가와 목동 학원가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가까워 인근 가산디지털단지를 비롯해 강남 등 주요 업무지구로의 접근성이 우수하다. 남부순환도로를 비롯해 서부간선도로, 강남순환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등 도로교통망도 잘 갖춰져 있다. 광명 시내에 KTX광명역이 위치한 만큼 전국 주요 도심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이 외에도 도덕산과 목감천이 인접해 있어 쾌적한 자연환경을 편리하게 누릴 수 있을 뿐 아니라 광명사거리역 인근의 중심상업지구와 이마트 광명점, 롯데시네마, 광명전통시장 등 다양한 상권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KTX광명역 인근의 코스트코, 이케아,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과 부천 스타필드시티도 가깝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925만원으로 책정됐다. 계약금 10%, 중도금 60%, 잔금 30%로 진행된다. 중도금 대출의 경우 기존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없을 시 투기과열지구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인 최대 40%까지 가능하며 이자후불제를 적용한다.

청약접수는 오는 6월 29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6월 30일 1순위 당해지역, 7월 1일 1순위 기타지역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7월 8일이며, 정당 계약은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KTX광명역 인근인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859-11번지에 마련됐으며 이달 청약당첨자를 대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입주는 2023년 9월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