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제주도에 60MW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한국수력원자력, 제주도에 60MW 태양광 발전사업 추진
  • 이한 기자
  • 승인 2020.06.19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사업비 920억, 60㎿용량 태양광발전시설 건설
제이원과 주주협약, 2021년 7월 준공 목표
한수원이 제이원과 함께 제주특별자치도에 60㎿ 규모의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하는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이 제이원 김민규 대표, 오른쪽은 한수원 이인식 그린에너지본부장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수원이 제이원과 함께 제주특별자치도에 60㎿ 규모의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하는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이 제이원 김민규 대표, 오른쪽은 한수원 이인식 그린에너지본부장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최근 공동사업자인 제이원과 제주특별자치도에 60㎿ 규모 태양광발전사업을 추진하는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제주지역 태양광발전사업은 총사업비 약 920억원을 투자해 60㎿용량의 태양광발전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오는 2021년 2월 착공해 7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준공 후 연간 69,000M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이번 사업에서 한수원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매와 사업관리, ㈜제이원은 인허가 등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지원을 각각 맡게 된다. 사업은 2018년 9월 MOU 체결을 시작으로 진행됐으며, 이번 주주협약으로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제주지역 태양광발전사업은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진행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청정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고, 태양광발전사업에서 발생하는 수익 중 일부를 운영기간 20년동안 취약계층과 환경단체에 기부함으로써 지역사회에 이익을 환원할 계획이다.

이날 체결식에는 한수원 이인식 그린에너지본부장, 배양호 신재생사업처장을 비롯해 ㈜제이원 김민규 대표, 고정배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수원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 이행을 위해 현재 새만금 수상태양광 300㎿, 신안 비금도 염전부지를 활용한 주민참여형 태양광사업 200㎿ 및 원전과 양수발전소 부지를 활용한 자체사업, 해상풍력, 연료전지사업 등 총 2GW 규모의 신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2030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해 태양광·풍력 위주의 신규 신재생설비 7.6GW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인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주주협약을 계기로 한수원은 제주도에 신재생사업을 적극 확대할 예정이며 풍력 및 연료전지 사업도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한 본부장은 “이를 통해 제주도의 신재생분야 목표에 기여하고, 지역주민과 상생 협력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하면서 “발전소 운영에 따른 지역 일자리 창출 및 소득 증대로 지역경제 성장의 견인 및 그린뉴딜 정부정책에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