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포스트TV] 민주노총, 서울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돌입 투쟁
[그린포스트TV] 민주노총, 서울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돌입 투쟁
  • 공민식 기자
  • 승인 2020.06.15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공민식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2월부터 4월 사이 일자리에서 밀려난 노동자가 100만명을 넘겼고, 그 여파로 경제적 피해는 노동법 사각지대에 놓인 여성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 이에 민주노총은 지난 6월 2일 재난 시기 해고 금지와 전국민고용보험 도입을 주장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민주노총 서울본부와 서울민중행동은 15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청 앞에서 2020 서울지역 차별철폐 대행진 돌입 투쟁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조발언한 최은철 민주노총 서울본부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재난 위기는 취약계층 노동자와 민중들에게 집중되고 있다"라며 또 "재난 시기에 해고는 가장 악질적인 사회적 범죄"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이후 주최측은 광화문역 인근에서 전국민고용보험 관련해 서명운동 캠페인을 벌였다. 또한 2주 동안 서울 지역에서 각종 차별에 대항하는 집회 및 선전전을 진행할 것을 밝혔다.

gwawnc31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