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산산에 'LCD 편광판' 사업 11억달러에 매각
LG화학, 중국 산산에 'LCD 편광판' 사업 11억달러에 매각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10 09: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Shanshan)과 11억달러(약 1조3000억원)에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하기로 했다. (LG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이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Shanshan)과 11억달러(약 1조3000억원)에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하기로 했다. (LG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 LG화학이 중국 화학소재 업체인 산산(Shanshan)과 11억달러(약 1조3000억원)에  'LCD 편광판' 사업을 매각하기로 하고 조건부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다만 자동차용 LCD 편광판 등 일부 제품군은 매각대상에서 제외했다.

LG화학 측은 이사회 승인 절차가 남았고, 산산 측도 주주총회 승인이 필요해 변동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LG화학 관계자는 “IT소재 분야에서 OLED를 중심으로 핵심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편광판 사업의 경우 국내 오창공장에서 생산되는 'OLED 편광판'을 주력사업으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