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이 TV’, 아파트 브랜드 최초 유튜브 ‘실버버튼’ 달성
GS건설 ‘자이 TV’, 아파트 브랜드 최초 유튜브 ‘실버버튼’ 달성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08 0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 건축주택부문 대표 김규화 부사장(사진 첫줄 가운데)와 유튜브 채널 자이TV에 출연했던 직원들이 GS건설 본사 그랑서울 앞에서 실버버튼 달성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건설 건축주택부문 대표 김규화 부사장(사진 첫줄 가운데)와 유튜브 채널 자이TV에 출연했던 직원들이 GS건설 본사 그랑서울 앞에서 실버버튼 달성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GS건설이 운영하는 공식 브랜드 유튜브 채널 ‘자이TV’가 건설업계 최초로 실버버튼 주인공이 됐다.

GS건설은 지난달 자이TV가 유튜브로부터 구독자 10만이 넘는 채널인 ‘실버버튼’ 인증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실버버튼은 구독자 10만명이 넘는 채널을 대상으로 유튜브 미국 본사에서 공식적으로 인증하는 기념 증서다.

이는 국내 아파트 브랜드 유튜브 채널 중 유일한 사례이자 기업 유튜브 채널로도 보기 드문 경우다.

자이TV의 실버버튼 수상이 주목받는 점은 유통이나 게임업계 등과 달리 보수적으로 생각하던 건설업계의 첫 사례이기 때문이다. 아파트 같은 부동산 상품은 일반 소비품보다 비교적 고가의 상품이며 콘텐츠의 소비 연령도 상대적으로 제한적이어서 이전까지는 전례가 없었다.

여기에 개인 채널이 아닌 기업의 브랜드 채널이라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통상 기업 채널은 구독자들이 홍보성 콘텐츠라고 인식하는 경우가 많아 구독자 확보가 쉽지 않았다.

실제 자이TV는 구독자들의 흥미를 끌어내기 위해 콘텐츠 차별화 전략을 사용했다. 소비자들이 흥미를 가지고 볼 수 있는 부동산 생활 전반에 있어 궁금했던 세법이나 청약 주의점, 인테리어 팁 등의 콘텐츠를 적극 도입했다.

내용만이 아닌 형식도 차별화했다. 예능 형태의 토크쇼(부동산 왓수다)를 업계 최초로 기획하는 등 고객과의 소통을 보다 적극적으로 끌어냈다.

유명인에 의존하기보다 실제 직원들의 출연 비중이 높다는 것도 자이TV만의 특징 중 하나다. ‘부동산랭킹쇼’, ‘차이나는 클래스’ 등 부동산 관련 정보와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영상에도 분양마케팅팀장과 유튜브 제작을 위해 뽑은 사내 크리에이터(아나운서)를 동원해 타사보다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두드러졌다.

특히, 분양 현장에 대해 가장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분양소장이 등장한 콘텐츠는 수요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견본주택의 관람이 제약되자 업계 최초로 견본주택 라이브 방송을 도입한 점도 눈에 띈다. 

GS건설 관계자는 “최근 다양한 연령층에서 유튜브의 사용량이 많아지고 5G의 상용화로 영상 콘텐츠의 중요성이 커지는 등 트렌드가 텍스트에서 영상으로 변화하고 있어 대응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