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소상공인 자금난 지원 ‘연5% 확정금리 주말대출’ 실시
신한카드, 소상공인 자금난 지원 ‘연5% 확정금리 주말대출’ 실시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6.03 1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최초 ‘카드결제승인액 기반 주말대출’시행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카드결제승인액 기반의 주말대출을 실시한다.(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카드결제승인액 기반의 주말대출을 실시한다.(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카드가 주말에 카드매출대금이 지급되지 않아 자금난을 호소하는 영세가맹점 지원에 나섰다. 금융위원회의 지원정책에 발맞춰 업계 최초로 카드결제승인액 기반의 주말대출을 실시하시기로 했다.

3일 신한카드는 영세가맹점의 경영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카드결제승인액 기반 주말 대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카드결제승인액 기반 주말 대출’은 3개월 이상 매출이 발생하고 신용도가 양호한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이라면 누구나 홈페이지에서 신청가능하다. 특히, 영세가맹점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소한의 운영비만 반영한 ‘연 5%의 확정금리’로 이용 가능하다.

이 대출상품은 주말인 토요일, 일요일에만 신청이 가능하며, 그 주 목요일부터 신청 당일까지의 승인금액 합의 80%까지 대출 형태로 지급받을 수 있다. 빈번하게 발생할 수 있는 상품 특성상 마이너스 대출 형태로 운영하여 신용도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했다.

대출금 상환은 익영업일부터 지급되는 카드가맹점 대금을 통해 자동으로 상환되며 별도의 상환 절차는 불필요하다.

금융위원회는 그동안 금지되어 왔던 카드사의 가맹점에 대한 카드매출채권 담보대출을 영세가맹점의 주말, 공휴일 운영자금 애로를 해소하는 경우에 한정하여 허용하도록 변경했다. 자금난에 시달리는 일부 영세가맹점이 대부업체 등을 통해 고금리로 카드매출채권 담보대출을 받는 사례가 빈번히 발생한 것을 고려한 조치다.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륩의 사회적책임환원 ESG 정책 일환으로 소상공인 지원 정책에 발맞춰 업계 최초로 ‘카드결제승인액 기반 주말 대출’을 통해 영세가맹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 위기극복 국면에서 취약계층과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신함금융그룹 및 신한금융희망재단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영세중소가맹점 대금 조기지급 및 사업자 대출금리를 인하했다.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 맞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 집중, 국가적인 재난지원 사업의 공익플랫폼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자영업자 매출증진 등 경기활성화 지원에 전사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영세가맹점이 겪고 있는 운영자금 애로를 해소하는 금융위의 방침에 맞춰 카드결제 승인액 기반 주말 대출을 출시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을 기반으로 코로나19로 경영에 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