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관, 산업계에 “원칙 지키되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 살피겠다”
조명래 장관, 산업계에 “원칙 지키되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 살피겠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03 15: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3일 한국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회원사 대표이사들가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3일 한국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회원사 대표이사들가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산업계 대표들과 코로나19 위기가 가져온 변화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한국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이하 협의회) 회원사 대표이사들과 정책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사정을 듣고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코로나 이후 시대의 경제·사회·환경적 변화를 혁신성장의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코로나 사태로 인한 매출 급감과 유동성 악화로 산업계가 전례 없는 위기를 겪고 있음을 전했다. 이와 함께 기업 현실을 반영한 환경규제 이행에 대한 여러 의견을 제시했다. 

조명래 장관은 간담회에서 “국민의 안전과 환경정책의 근본 취지 및 원칙은 지켜나가되 제도가 실제 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제가 없는지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경제·사회의 회복 과정은 과거의 경기 부양만을 목적으로 한 단편적인 과정과는 달리 경제위기와 환경위기를 동시에 극복하는 과정이어야 한다”며 “경제·사회 전반의 녹색전환을 통해 기후·환경목표 달성과 함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한 ‘한국형 그린뉴딜’이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경호 협의회장은 “코로나 경제위기는 전 세계 경제·사회구조를 재편하는 충격이지만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의 창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며 “정부가 새롭게 제시하는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해 녹색산업 분야 세계 일류에 이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