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청정스테이션’...유해물질 배출 차단 최고 성능 인정 받았다
삼성전자 ‘청정스테이션’...유해물질 배출 차단 최고 성능 인정 받았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06.03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99.999% 배출 차단…독일 SLG 최고 등급 획득
알레르기 유발 물질 등 배출 차단 능력 입증

 

삼성전자 ‘청정스테이션’이 최근 독일 유력 시험·인증 기관과 영국 알레르기협회에서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 받았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청정스테이션’이 최근 독일 유력 시험·인증 기관과 영국 알레르기협회에서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 받았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삼성전자 ‘청정스테이션’이 최근 독일 유력 시험·인증 기관과 영국 알레르기협회에서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 받았다. 

청정스테이션은 삼성 독자 기술인 ‘에어펄스’ 기술을 적용해 삼성 무선 청소기 제트의 먼지통을 간편하게 비울 수 있는 먼지 배출 시스템이다. 에어펄스는 모터의 입구를 제어하며 공기압 차이를 만들어내고, 이 때 발생한 기류가 먼지통 내부 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삼성 특허 기술이다.

청정스테이션은 인증기관 SLG가 주관한 시험에서 0.3~1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먼지 배출을 99.999% 차단해 '먼지 차단 능력 인증‘ 최고 등급 5스타를 기록했다.

비염·천식·아토피 등 알레르기 관련 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에 부여하는 ‘BAF 인증’도 받았다. 삼성전자는 “집먼지 진드기, 개와 고양이 털, 꽃가루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의 배출을 차단해 주는 성능을 입증 받은 것”이라고 밝혔다.

청정스테이션 핵심기술인 ‘5중 청정 시스템’은 5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입자가 큰 먼지를 걸러내는 먼지 봉투, 부직포 재질로 먼지를 효과적으로 집진하는 모터 필터, 냄새 제거를 위해 활성탄을 적용한 탈취 필터, 소음을 저감할 뿐만 아니라 작은 먼지도 걸러내는 흡음재 필터, 그리고 0.3~10㎛ 크기의 미세한 입자까지 99.999% 차단하는 고성능 필터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나 알레르기 유발물질이 다시 제품 외부로 배출되는 것을 막아준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 부분에 대해 “미세먼지 배출 차단 수치는 국제표준(IEC)에 따라 측정한 자사 실험치로 실사용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청정스테이션은 먼지통을 비울 때 먼지 날림을 최대 400배까지 줄여주고, 먼지 봉투 교체 시 마개 입구가 차단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삼성 제트 역시 SLG와 BAF로부터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 받았으며, 올해 청정스테이션의 인기에 힘입어 5월까지 누계로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판매량이 증가했다.

정유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 제트와 청정스테이션은 청소 전 과정에 걸쳐 소비자의 건강과 위생을 고려해 탄생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청정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기술과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