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수협은행, 해경·W재단과 ‘해양환경 지킴이’로 우뚝
SH수협은행, 해경·W재단과 ‘해양환경 지킴이’로 우뚝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5.29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 및 쓰레기 저감위해 3자 협약 체결
이동빈(왼쪽)Sh수협은행장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29일 인천 연구수 해양경찰청에서 수협은행과 해양경찰청, W재단 등 3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Sh수협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이동빈(왼쪽)Sh수협은행장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29일 인천 연구수 해양경찰청에서 수협은행과 해양경찰청, W재단 등 3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Sh수협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Sh수협은행이 해양경찰청과·W재단과 손잡고 해양환경보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 이후 김홍희 해양경찰청장과 이욱 W재단 이사장은 각각 소속 기관을 대표해 ‘Sh해양플라스틱제로(Zero)예·적금’ 상품에 1호로 가입했다. 

김 청장은 상품 가입 후 “국민들에게 해양의 중요성을 알리고 해양쓰레기 수거 등 해양환경보전 활동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해양환경보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바다야! 사랑해! 캠페인’을 공동 추진하게 된다. 

바다야! 사랑해! 캠페인은 개인의 취미활동을 통해 해양환경정화 활동을 실천하는 4가지 친환경운동으로 △스킨스쿠버를 통한 수중쓰레기 수거 △비치코밍(beachcombing - 해변산책시 쓰레기 줍기) △플로깅(plogging -조깅하며 쓰레기 수거) △바다낚시 후 쓰레기 되가져가기 등이다.

아울러 수협은행은 해양경찰청과 W재단은 캠페인 활동을 공동 지원 한다. 동시에 캠페인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Sh해양플라스틱제로(Zero)예·적금’ 가입 시 우대금리도 적용한다. 해당 예·적금은 해양플라스틱을 비롯한 각종 해양쓰레기 저감활동을 지원하는 기금을 전액 수협은행 부담(연 평균잔액의 0.05% 이내)으로 조성하는 공익상품으로 기금의 일부를 W재단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동빈 수협은행장은 “해양수산대표 공익은행으로서 해양쓰레기 저감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해 아름다운 우리바다를 지켜나아가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