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태양광 보급 성과 겨루는 ‘솔라리그’ 후원
한화큐셀, 태양광 보급 성과 겨루는 ‘솔라리그’ 후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8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큐셀이 설치한 서울시 양천구 소재 신정이펜하우스 5단지 태양광발전소(한화큐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화큐셀이 설치한 서울시 양천구 소재 신정이펜하우스 5단지 태양광발전소(한화큐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화큐셀이 태양에너지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기후변화대응에 이바지하기 위해 ‘제2회 대한민국 솔리리그(K-Solar League)’를 후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솔라리그는 국내 지자체와 시민조직들의 태양에너지 보급 성과를 겨루는 경쟁리그로 독일의 ‘솔라분데스리가’의 한국형 사업이다. 독일 환경자원협회 등은 2003년부터 독일 전 지역을 대상으로 태양광, 태양열 발전량을 평가하고 그 순위를 매겨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활용 중이다.

올해 솔라리그 공모대상은 17개 광역지자체와 226개 기초지자체, 민간단체 및 기업이다. 다음 달 1일부터 30일까지 서류접수를 시행한다.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정책 의지 및 시민참여에 앞장선 지자체 7곳,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에너지전환 스토리를 가진 민간단체 및 기업 6곳을 선정해 시상한다. 시상식은 9월 14일 열릴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