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속 올여름 지난해보다 더워…폭염 일수도 증가할 듯
코로나 위기 속 올여름 지난해보다 더워…폭염 일수도 증가할 듯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2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은 2020년 여름철 전망에서 6~8월 여름철 기온이 평년 23.6℃ 보다 0.5~1.5℃ 높겠다고 밝혔다. (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기상청은 2020년 여름철 전망에서 6~8월 여름철 기온이 평년 23.6℃ 보다 0.5~1.5℃ 높겠다고 밝혔다. (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코로나19로 마스크가 필수인 상황에서 올여름 폭염까지 찾아와 국민들의 여름 나기가 한층 힘들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020년 여름철 전망’에서 6~8월 여름철 기온이 평년 23.6℃ 보다 0.5~1.5℃ 높겠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지난해보다 기온은 0.5~1℃ 더 높고 무더위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폭염일수는 20~25일로 평년인 9.8일과 작년 13.3일보다 많겠다. 다만 기상관측 111년 이래 최악의 폭염을 기록했던 2018년 31.4일보다는 적을 전망이다.

밤 최저 기온이 25℃ 이상인 열대야일수는 12~17일로 평년인 5.1일보다 약 2배 많겠다. 2018년과 2019년 열대야일수는 각각 31.4일, 13.3일이다.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으로 예상된다. 6월에는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주로 받아 낮 기온이 크게 오르겠지만 6월 하순부터는 흐린 날이 많아 기온 상승 폭이 줄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인 더위의 시작인 7월 말에는 덥고 습한 공기에 영향을 받는 한편, 낮에는 일사로 기온이 크게 증가하겠다. 또한 밤에는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로 무더운 날이 많을 전망이다.

올 여름철 강수량은 평년(678.2~751.9㎜)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보이지만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겠다.

6월부터 7월 중순까지는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겠으며 다만, 6월 하순부터는 비가 내리는 날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 하순부터는 태풍의 영향과 대기 불안정에 의해 국지적으로 강한 비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여름철 태풍은 평년과 비슷하게 9~12개(평년 11.1개)가 발생해 평년 수준인 2~3개(평년 2.3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겠다.

또한 여름철 동안 엘니뇨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0~0.5℃ 정도 낮은 중립상태의 범위에 들 전망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