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태양광 설비 진단기술 전수…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동서발전, 태양광 설비 진단기술 전수…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2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필식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左)과 이정숙 스카이텍 대표(右)가 태양광 모듈 진단기술 전수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정필식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左)과 이정숙 스카이텍 대표(右)가 태양광 모듈 진단기술 전수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이 태양광 설비 진단 기술을 전수해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다.

동서발전은 충남 당진시 소재 발전기술개발원에서 자율주행 드론 기술을 보유한 4차 산업 얼라이언스 기업 ㈜스카이텍과 ‘태양광 모듈 진단 기술 전수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열화상 카메라를 활용한 태양광 불량 모듈 진단기술을 스카이텍에 무료로 전수한다. 스카이텍은 진단기술과 자체 드론 기술을 토대로 ‘드론을 활용한 태양광 모듈 건전성 및 효율 진단’ 사업을 독자 수행하며 필요한 신규직원 2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스카이텍은 동서발전에서 전수한 기술과 자체 드론 운용기술을 활용해 베트남 태양광 발전소의 모듈 진단 용역을 독자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동서발전은 지난해 4차 산업 8대 기술 분야별로 스카이텍을 포함한 17개 국내 중소벤처기업들과 ‘4차 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연구개발 3건, 신제품 구매 4건, 실증사업 4건, 용역 2건을 수행하는 등 발전 산업 분야에서 4차 산업의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동서발전은 현재 얼라이언스 기업 추가 발굴을 위해 발전소에 실증이 필요한 4차 산업 기술을 공모 중이다. 공모 대상은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보유·개발한 스타트업 포함 중소기업이며 공모분야는 신재생에너지를 포함한 발전소 운영과 환경·안전 관리 지능화에 관련된 모든 기술이다. 

접수는 동서발전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에서 제출서류 양식을 내려받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접수 기간은 5월 13일부터 6월 12일까지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