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TV를 야외에도’…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공개
‘이제 TV를 야외에도’…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공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2 0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TV 더 테라스. (삼성전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전자가 야외에서 선명한 영상을 즐길 수 있는 TV를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21일(현지 시각) 미국에서 ‘2020년형 라이프스타일 TV’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더 테라스(The Terrace)’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더 테라스는 실외 환경에서도 뛰어난 내구성은 물론 한낮에도 선명한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시인성을 높인 아웃도어 TV이다. 주택 내 야외 공간을 활용해 식사나 모임을 즐기는 북미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기획된 제품이다.

한낮의 강한 햇빛 아래서도 선명한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2000니트(nit) 밝기와 눈부심 방지(Anti-reflection) 기술, 외부 조도에 따라 자동으로 최적의 화면 밝기를 조정해 주는 어댑티브 픽처(Adaptive Picture) 기능 등을 채용해 시인성을 높였다. 

이 제품은 QLED 4K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고화질을 야외에서도 즐길 수 있으며 IP55 등급의 방진방수 기능을 갖춰 비·눈·먼지 등 다양한 날씨 조건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실외에서도 실내에서 시청하던 미디어를 편리하게 볼 수 있는 연결성을 제공한다. 

이 밖에 인터넷과 연결해 다양한 콘텐츠와 애플리케이션(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기능도 탑재했다.

더 테라스는 이달 말 미국과 캐나다에서 55, 65, 75형의 3가지 사이즈로 우선 출시되며 연내 타 지역에도 도입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더 테라스 전용 사운드바인 ‘더 테라스 사운드바(The Terrace Soundbar)’도 출시한다.

사운드바 역시 IP55 방진방수 등급을 지원하며 삼성 미국 오디오랩에서 개발한 독자 기술인 '디스토션 캔슬링(Distortion Cancelling)'이 적용돼 웅장하고 안정적인 사운드를 구현한다.

디스토션 캔슬링은 서브우퍼 없이도 깊고 강한 저역대 출력을 내기 위한 기술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쇼케이스 영상을 통해 “더 테라스는 소비자가 원하는 모든 공간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제약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의 비전을 담은 제품”이라며 “실내뿐 아니라 실외에서까지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해 라이프스타일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온라인 쇼케이스에서 더 테라스와 함께 해외 시장에 처음으로 도입하는 '더 세로(The Sero)'도 선보였다. 더 세로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에 맞게 세로로 회전할 수 있는 TV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