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빅데이터’로 부정대출 노린 부실기업 잡는다
우리은행, ‘빅데이터’로 부정대출 노린 부실기업 잡는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5.21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권 최초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 도입
우리은행 본점 영업부(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우리은행 본점 영업부(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우리은행이 빅데이터 기술로 부실여신 리스크를 막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대출증가로 하반기 여신건전성 리스크가 늘어났지만 빅데이터를 통해 건전성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다.

21일 우리은행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기업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기업대출 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 여부를 분석한다.

실제 은행권에서는 기업 차주의 문서위조, 허위매출, 자금용도 유용 등으로 부실여신 빈번히 발생해 부실 채권 피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에 우리은행은 기업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정보를 분석해 부정대출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우리은행은 이를 위해 보유하고 있는 기업의 정보와 신용평가사 등에서 제공하는 정보 등을 은행의 기업진단시스템과 연동한 기업통합DB(Database)를 구축했다. 

여신, 신용공여, 외환 등 6개 분야의 15개 기업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의 위험도를 상중하 3단계로 분석하고, 이를 여신심사에 활용토록 했다.

이를테면 △기업의 개폐업 반복 △대표이사의 빈번한 교체 및 이력 △대출금의 용도외 유용 △허위매출 등의 이상 징후를 여신 담당자에게 통지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신규 부정대출 패턴의 시스템 반영, 주기적 업데이트, 여신 단계별 모니터링으로 사기 및 부정대출을 방지해 은행의 수익성 및 평판리스크 제고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