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기간산업 살려라’…안전기금 전담본부 신설
산업은행, ‘기간산업 살려라’…안전기금 전담본부 신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5.20 1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간산업 안정기금본부 21일 출범
산업은행 본점(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산업은행 본점(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산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내수경기가 악화돼 무너지는 기초산업을 구제하기 위한 기간산업 안정기금 전담본부를 설치해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산업은행은 20일 이사회를 열고 정부 차원의 40조원 규모의 ‘가간산업안정기금’ 운영을 위한 ‘기간산업안정기금본부’를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2일 제 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가 발표한 운용방안에 따른 조치다

신설되는 본부는 기금 운용계획 수립, 채권발행 등을 담당하는 ‘기금사무국’과 자금집행과 사후관리 업무를 수행하는 ‘기금운용국’ 으로 구성된다. 산업은행의 기존 기업금융 기능과 연계해 기간·주력산업 경쟁력 제고 및 기업 경영애로 해소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총 35명 규모로 출범하는 ‘기간산업안정기금본부’는 21일 본격적인 업무에 돌입하고 내주 공식 출범식과 기금운영계획 등을 결정하는 제1차 기금운용심의회 등을 마련한다.

또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사전적 기업개선 및 경쟁력 제고가 필요한 기업들의 선제적 집중관리를 위해 구조조정본부 내 기존 ‘기업경쟁력제고지원단’을 ‘기업구조조정3실’로 확대 개편했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조직개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받는 국가 기간산업 기업을 신속·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했다"며 "우리 기업의 고용 및 경쟁력 유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