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추진
영월군,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홍보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20 12: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군청 직원들이 출근시간에 생활 속 거리두기를 홍보하고 있다. (영월군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영월군청 직원들이 출근시간에 생활 속 거리두기를 홍보하고 있다. (영월군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영월군이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동참하는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영월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감염증 대응 지침이 생활방역으로 변경됨에 E라 생활 속 거리두기 주민 홍보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경로당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 이용자의 열 체크를 위한 체온계 500개를 배부했고 신문 삽지를 통하여 방역수칙을 배부했다. 또한 군청 등 주요 시설에 대형 현수막을 게재하는 등 생활 방역을 정착시키기 위한 다양한 홍보를 시행했다.

특히 군청 직원들은 20일부터 5일간 군청 사거리와 중앙로 농협사거리 일대에서 피켓과 현수막을 활용, 생활 속 거리두기 수칙 홍보에 나선다.

최명서 영월군수는 “생활방역이라는 감염증 예방의 새로운 국면을 맞이해, 방역의 일상화를 도모하고자 다중이용시설에 체온계를 배부했다”며 “더불어 단순한 방역지침의 홍보를 넘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의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에서 출근 시간대 홍보캠페인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최 군수는 18일 열린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을 위한 대책회의’에서 감염병 대응을 위한 두 축으로 공직자의 역할과 군민의 적극적인 노력을 강조한 바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