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사무처, 코로나 대비 8급 공채 안전대책 마련
국회사무처, 코로나 대비 8급 공채 안전대책 마련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9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사무처는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연기됐던 8급 공개경쟁채용시험 필기시험 시행을 앞두고 관련 안전대책을 국회채용시스템에 공지한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국회사무처는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연기됐던 8급 공개경쟁채용시험 필기시험 시행을 앞두고 관련 안전대책을 국회채용시스템에 공지한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국회사무처는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연기됐던 8급 공개경쟁채용시험 필기시험 시행을 앞두고 관련 안전대책을 국회채용시스템에 공지한다고 19일 밝혔다.

8급 공개경쟁채용시험 필기시험은 4월25일 시행으로 예정됐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다음 달 6일로 연기됐다.

우선 국회사무처는 확진자와 격리대상자 등 관리대상자를 보건당국과 협조해 시험 전까지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확진자는 시험에 응시할 수 없으며 격리대상자의 경우 사전 신청을 받아 별도 장소에서 시험에 응시하도록 하는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시험이 임박해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이상 징후를 보이는 응시자가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사전 신고를 받을 계획이며 격리대상자 사전신청, 이사 징후 응시자 사전신고에 관한 내용을 추후 공지한다.

응시자의 안전을 위해 시험 실시 전·후에 방역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전문업체를 통해 시험장을 소독하며 시험장을 추가로 확보, 시험실별 수용인원을 전년도 최대 30명 대비 20명 수준으로 축소하는 등 응시자 간 거리를 넓힌다. 시험 시간에는 시험실 환기를 위해 창문을 개방한 상태에서 에어컨을 작동시킬 계획이다.

시험 당일 시험장 출입구를 단일화하고 응시자 외 외부인 출입을 통제한다. 또한 모든 응시자는 시험장 출입 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손 소독제를 이용하고 발열 검사를 마친 이후에 입장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응시자는 시험장에 있는 동안 쉬는 시간 또는 시험 시간에 상관없이 코와 입을 모두 가리는 수준으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이와 함께 발열 검사 결과 37.5℃이거나 기침, 호흡곤란 등 이상 징후가 있는 응시자는 문진 결과 등에 따라 별도시험실에 배정하거나 질병관리본부 등에 신고 후 관할 보건소로 이송할 계획이다. 별도 시험실에서 시험을 보는 응시자에게는 KF94 마스크, 라텍스 장갑을 지급한다.

마지막으로 보건당국 등 관계기관과 연락망을 구축해 발생 가능한 돌발 상황에도 즉각 대응할 예정이다. 응시자의 안전 등을 위해 필요한 경우 보건·출입국 당국에 관련 사항에 대한 조회·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