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법적대응 착수…원유ETF 분쟁 본격화되나
삼성자산운용, 법적대응 착수…원유ETF 분쟁 본격화되나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5.19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용사 편든 금융위에 투자자, 운용사간 삼파전으로 번지나
사상 최초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불환실성이 커지고 있는 WTI원유 선물 가격(그린포스트코리아 DB)/그린포스트코리아
WTI원유선물ETF를 둘러싼 투자자들과 삼성자산운용의 분쟁이 본격화되고 있다.(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삼성자산운용(삼성운용)이 원유 선물 상장지수펀드(ETF) 월물 교체 분쟁에 대한 법적대응에 착수하면서 투자자와 법적공방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금융당국이 월물 임의 교체 논란을 두고 사전 검토가 이뤄졌다고 밝히면서 금융당국과 삼성운용, 투자자간 삼파전으로 번지고 있다.

19일 삼성자산운용은 원유 ETF 논란과 관련해 투자자들의 소송에 대응하기 위해 법률대리인을 찾는 등 법적대응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22일 삼성운용은 'KODEX WTI원유선물 ETF'의 편입자산을 당시 최근 월물 이었던 6월물에서 6~9월물로 임의 분산시켰다. 6월물 비중을 79.2%에서 32.9%로 낮추고 7~9월물을 추가 편입해 비중을 조절했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 중이던 6월분 WTI의 가격이 장중 한 때 배럴당 6.50달러까지 떨어지는 등 유래 없이 폭락했기 때문이다. 

삼성운용은 투자자의 손해를 줄이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지만 월물 교체 이후 6월물 가격이 상승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6월물 가격이 상승해도 비중을 줄인 탓에 'KODEX WTI원유선물 ETF'가 상승분을 반영하지 못했고, 투자자들이 삼성운용의 월물 교체로 손해를 봤다고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삼성운용은 월물 변경이 투자자를 위한 최선의 조치였다고 해명했지만 투자자들은 사전 고지조차 없이 임의 월물 교체가 단행됐다며 대규모 소송을 예고했으며, 논란은 점차 확대되고 있다.

삼성운용과 투자자간 원유 ETF  논란이 확대되자 금융위원회가 사실상 삼성운용의 손을 들어주면서 투자자의 불신은 삼성운용에서 금융당국으로 옮겨 붙었다.

17일 금융위원회는 'ETF·ETN 시장 건전화 방안'을 발표하며 삼성운용의 원유ETF 월물 교체가 당국과 사전에 협의된 것이라며 법적 책임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21일날 한국 시간으로 폭락하고 22일 회의하고 23일 무단 롤오버했는데 금융위는 언제 통보받아서 법률검토를 했느냐”며 “투자자가 아닌 이익집단을 위해 존재한다”고 금융위를 비판했다.

삼성운용 측은 투자자들에 최악의 사태를 피하기 위한 조치라고 거듭 설명하고 있다. 삼성운용 관계자는 “불가피한 상황에서 최악의 사태를 대비한 월물 교체로 금융당국에 사전 검토를 마쳤다”고 전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봉규 2020-05-19 21:11:05
    비굴한 변명은 그만해라 삼성자산운영사야
    역사적 최저점에서 팔고 2배 비싼 차월물 산게 너희들의 실력이야 바로 탈로나잖아 실력도 없는것들이 운영한답시고

    사실 이건 실력도 필요없어 원칙에 따라서 지수 추종만 하면 되는 패시브펀드잖아 등신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저런 선택을 해서 수많은 투자자 자산을 반토막 내고도 뻔뻔하게 지들이 잘못한게 없다고 하네

    너희들 운영 팀장부터 그 윗선 모두 싹그리 옷을 벗어야 해 이정도 안목도 없는것들이 무슨 운영사 감투르 쓰고 앉아있냐

    한심한놈들아

    박기사 2020-05-19 19:00:39
    애들 과자를 사주어도 무었으로 만들었고 유효기간이 언제이며 몸에 해롭지 않다고 광고하고
    성분이 바뀌면 공지하고 파는데 거대한 증권회사가 게임(투자하는 종목)의 룰을 임의적으로
    바꾸는 행위를 하고도 투자자를 보호하기 위한 행동이라고 하니 어이가 없고
    그것에 동조하는 금융당국이라니 참 이상한 공무원들이네.

    삼성 아웃 2020-05-19 18:02:26
    서로 입맞추고 있네.. 상품 본질을 변형시켜 놓고 투자자 보호라고 계속 우기고 있음.. 상폐되면 자기들 손해가 막심하기 때문에.. 롤 오버를 수차례나 하면서 투자자에게 전가..

    돌대가리 2020-05-19 18:16:07
    "투자자를 위한 최선의 조치였다" -
    최선이라고? 20달러에 산게 지금 30달러 되어도 마이너스인게 정상이냐?
    제일 저렴할 때 팔고 비싼 월물로 교체하는게 최선이냐? 마이너스 유가가 흔한 일도 아닌데 한번 마이너스 된 걸 가지고 빨리도 팔았다.. 피해보상은 반드시 해야 한다.. 그냥 원칙대로 운영할 것이지..

    2020-05-20 00:13:03
    고객들에게 소송대응하는 회사, 삼성자산운용, 영원히 기억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