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증설…연산 2.5만톤 확장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 증설…연산 2.5만톤 확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4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이 광양에 조성하고 있는 양극재 광양공장과 부지 전경(포스코케미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케미칼이 광양에 조성하고 있는 양극재 광양공장과 부지 전경(포스코케미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하이니켈 양극재 양산 체계를 본격 가동해 코로나19 불확실성에도 성장동력을 이어나간다.

포스코케미칼은 전남 광양시에 있는 양극재 광양공장에서 연 생산량 2만5000톤 규모의 2단계 생산라인 준공식을 가졌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준공으로 광양공장은 배터리용 하이니켈 양극재 생산능력을 연 5000톤에서 3만톤으로 크게 끌어 올렸다. 이로써 다품종 소량 생산체제로 운영 중인 연산 1만톤 규모 구미공장을 포함하면 연 4만톤에 달하는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 측은 “이번 확장 준공은 퀀텀점프라 불리울 만한 전기차 시장의 성장과 함께 수요가 급증하는 하이니켈 양극재 양산 기반을 적기에 구축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NCM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양극재에서 니켈의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높아져 하이니켈 양극재는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5,203㎡ 면적으로 하이니켈 NCM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양극재에서 니켈의 비중이 높을수록 배터리 효율이 높아지는 만큼, 하이니켈 양극재는 주로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추후 시장상황에 따라 광양공장을 연산 9만톤 규모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이는 60KWh급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약 75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곳에서 생상된 양극재는 국내를 비롯해 유럽, 중국, 미국 등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라인에 공급된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2019년 610만대에서 2020년 850만대, 2025년에는 2200만대로 퀀텀점프라 불릴 만큼 급성장하고 있다”며 “양극재 시장도 2019년 46만톤에서 2020년 61만톤, 2025년에 275만톤으로 연평균 33%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어 투자를 이어갈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케미칼은 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통한 차세대 기술개발을 가속화해 미래수요에 대비하는 동시에 2023년 연산 기준으로 천연흑연 음극재 10만5000톤, 인조흑연 음극재 1만6000톤, 양극재 9만톤까지 증설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