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단지 위치만으로 모든 정보 한눈에…육상풍력 입지지도 개발
풍력단지 위치만으로 모든 정보 한눈에…육상풍력 입지지도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3 1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한국남부발전의 강원도 태백시의 귀네미풍력단지. 산업통상자원부는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1단계 육상풍력 입지지도를 개발했다. (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은 한국남부발전의 강원도 태백시의 귀네미풍력단지. 산업통상자원부는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1단계 육상풍력 입지지도를 개발했다. (한국남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풍황과 환경·산림 중요정보, 규제 항목 59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육상풍력 입지지도’가 개발됐다. 사업자는 간단한 풍력단지 위치 정보만으로 경제성 분석과 중요 입지규제 저촉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사전 환경성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환경부, 산림청,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 관계기관 공동으로 1단계 육상풍력 입지지도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육상풍력 입지지도는 산업부가 지난해 8월 발표한 ‘육상풍력 발전 활성화 방안’의 후속조치다. 지난해 9월부터 관계기관 공동으로 육상풍력 적합부지 발굴과 환경성 고려를 위한 1단계 입지지도 개발을 추진해왔다.

이번에 개발된 입지지도의 특징은 육상풍력 사업추진에 중요한 풍황, 환경·산림의 중요정보와 규제항목 59종을 하나의 지도에 구현했다는 점이다.

입지지도에는 환경영향평가나 산림청 협의 과정에서 주로 고려되는 생태자연도, 주요 산줄기 현황 등 환경·산림 분야 중요정보와 규제항목을 선별해 최신 기준의 데이터로 표준화·지도화했다.

또한 에너지기술연구원의 자체 특허기술을 활용해 국내 최초로 전국단위 풍력이용률 정보를 생성·지도화했고 이를 전력거래소의 실제 발전량으로 검증해 신뢰성 높은 정보를 제공한다.

이번 입지지도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는 육상풍력의 입지 환경성 검토기관 중 하나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한국산지보전협회가 참여해 환경·산림데이터를 선별하고 표준화하는 작업을 공동 진행했다.

이에 따라 입지지도를 활용해 발전사업 허가 전에 풍황자원·환경·산림 등 경제성과 환경성을 함께 고려, 관련 인허가 과정에서 사업지연이나 철회 등의 시행착오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입지지도는 향후 한국에너지공단 산하 ‘풍력발전 추진 지원단’의 육상풍력 입지분석 서비스에 활용될 예정으로 일반 사업자는 지원단에 서비스를 신청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산업부는 환경부, 산림청과 공동으로 올해 12월까지 입지지도 2단계 후속 연구를 진행해 △해상도 향상(1km×1km → 100m×100m) △우선 개발 가능지역 발굴을 위한 입지 등급화 △중요정보의 일반공개를 위한 웹서비스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육상풍력 입지지도(산업통상자원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육상풍력 입지지도(산업통상자원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