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전력그룹사, 2023년까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 나서
한전-전력그룹사, 2023년까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 나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2 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과 전력그룹사가 2023년까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을 위해 힘을 모은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전력과 전력그룹사가 2023년까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을 위해 힘을 모은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이하 한전)과 전력그룹사와 함께 2023년까지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한전은 대전시 소재 한전 전력연구원에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구축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디지털 발전소는 발전소의 주요기기인 보일러·터빈·발전기·보조기기의 설계, 운전, 예방정비 등 전주기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플랫폼의 기술과 접목해 디지털 공간에서 형상화함으로써 운영효율을 극대화하는 최신 기술이다.

2017년 4월 한전의 주도로 착수한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개발 프로젝트’는 2018년 10월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혁신성장 대규모 협업과제로 선정된 바 있다. 지난해 5월부터 전력그룹사가 참여해 디지털 발전소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공동연구개발을 추진 중이다.

한전은 자체 개발한 디지털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전력그룹사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발전 분야 표준플랫폼 구축과 빅데이터‧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발전소 운영, 진단,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다.

현재 4종의 진단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했고 12종의 프로그램의 개발이 진행 중이다. 내년 말부터 발전소 현장에 설치해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개발된 기술을 토대로 37건의 특허 확보를 추진 중이며 기술이전을 통해 새싹기업 및 중소기업 육성 등 발전 산업 생태계도 활성화할 방침이다.

한전은 디지털 발전소 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발전소에 적용함으로써 최적의 운전조건과 정비 시점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발전효율 향상과 사고의 미연 방지와 같은 산업혁신 측면의 효과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저감, 이산화탄소(CO2) 배출 감소 등 환경 측면에서도 큰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발전기술과 ICT 기술이 융합된 고급 일자리 창출하고 에너지전환 및 터빈·펌프 등 부품의 수입의존 탈피를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개발된 디지털 발전 기술을 활용해 전력용 기기(부품 등) 수입대체, 개발 기술 수출을 통한 신수익 창출 등 2026년까지 약 5000억원의 경제성과 창출할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이날 한전은 올해 10월까지 공공기관 납품이 어렵고 마케팅 역량이 부족해 해외시장 진출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에너지 기술마켓’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도 내놓았다.

에너지 기술 마켓은 에너지 공공기관의 요구기술과 중소기업의 보유기술 정보를 원스톱(One-stop)으로 제공·공유하는 플랫폼으로 한전을 비롯한 12개 공공기관이 협업해 구축할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