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세계 최초 디지털변전소 상호운용성 검증장치 개발
전력硏, 세계 최초 디지털변전소 상호운용성 검증장치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12 09: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변전소 상호운용성 테스트베드 작동 사진(한전 전력연구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디지털변전소 상호운용성 테스트베드 작동 사진(한전 전력연구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전 전력연구원(이하 전력연구원)이 디지털변전소를 구성하는 다양한 제작사의 설비에 대한 상호운용성을 검증하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전력연구원은 디지털변전소 시스템운영 중 발생하는 문제를 사전 검증할 수 있는 ‘디지털변전소 상호운용성 검증장치’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디지털변전소란 지능형 전력망 구축을 위한 필수 설비·기술이다. 설비의 통신 규격인 국제표준 IEC 61850에 따라 변전소를 구성하는 전력설비의 감시, 계측, 제어 및 보호 기능을 자동화환 변전소다를 의미한다.

한전의 디지털변전소는 2013년부터 구축돼 현재 약 90개소가 운전 중이다. 이를 구성하는 설비를 제작하는 회사는 국내외 약 21개로 제작사만 40여개에 달한다. 이로 인해 국제표준을 만족하는 제품일지라도 제작사가 다른 경우 통신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검증장치는 디지털변전소에 설치되는 전자장치들이 적상 작동하고 다른 제작사 장치들과 원활한 통신이 이뤄지는지 검증할 수 있다.

또한 검증절차 실행부터 판정까지 자동으로 수행되어 시험 기간을 80% 이상을 단축하는 동시에 판정 정확도도 향상됐다.

해당 장치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으로부터 IEC 61850 국제인증을 획득하여 성능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한편, 전력연구원은 2018년 4월 디지털변전소에 설치되는 기기들이 새롭게 제정된 IEC 61850 Edition 2.0 규격에 따라 동작 여부를 시험할 수 있는 2세대 디지털변전소용 기기의 검증기술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 검증장치 개발을 통해 전력연구원은 전력설비가 표준에 따라 동작하는지와 설비들이 함께 유기적으로 동작하는지를 시험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모두 보유하게 됐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디지털변전소 상호운용성 검증장치를 통해 안정적인 디지털변전소 구축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 디지털변전소뿐만 아니라 지능형 디지털변전소 등 차세대 전력 핵심기술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