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R&D 참여 기업 부담 줄여라”...환경부, 코로나19 관련 대책 마련
“환경 R&D 참여 기업 부담 줄여라”...환경부, 코로나19 관련 대책 마련
  • 이한 기자
  • 승인 2020.05.07 1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부담금 비율 축소...환경 R&D사업 참여 기업 특별지원
연구계획 탄력적 운용, 연구 과제 안정적 수행 보장
환경부는 ‘환경영향평가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4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돼 이달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환경부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환경 연구개발사업 참여 기업을 위해 민간부담금 비율을 축소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환경부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환경 연구개발사업 참여 기업을 위해 민간부담금 비율을 축소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환경 R&D 연구현장의 어려움이 늘어나면서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환경부는 환경 연구개발사업에 참여 중인 중소·중견 기업의 재무부담 완화를 위해 5월 8일부터 한시적으로 민간부담금 비율을 축소하고 정부납부기술료 기한을 유예한다. 민간부담금 축소비율은 중소기업의 경우 현행 25% 이상에서 20% 이상으로, 중견기업은 현재 40% 이상에서 35% 이상으로 축소한다.

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기술이 실제 적용될 때 정부에 납부하는 기술료도 2022년까지 일괄 유예한다. 2020년 기준 약 33억원이다.

과제수행 일정 차질로 연구비 집행이 부진할 경우 연구비 이월을 허용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상회의 장비를 구매하는 경우에는 연구비로 인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안정적으로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연구계획 변경 등 탄력적인 운용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코로나19로 연구수행에 차질이 있는 경우 연구기간 연기도 허용한다. 회당 6개월씩 2회 이내다. 현장 접근이 차단되거나, 장비 반입 제한, 실험장비 설치 곤란 등 불가피한 사유로 연구목표 달성이 어려울 때는 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구목표 변경을 허용한다.

이와 더불어 일시적인 재무지표 악화로 과제가 중단되지 않도록 연차평가 때 재무상태의 중간 재검토 절차도 한시적으로 면제한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대책을 통해 환경 연구개발 사업에 참여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한편, 이들 참여기업이 한 단계 더 성장하는 계기로 삼겠다”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