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노사, 코로나19 지역경제 극복 위해 '맞손'
한수원 노사, 코로나19 지역경제 극복 위해 '맞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5.04 16: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 노사대표(사장 정재훈, 노조위원장 노희철)는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지역사회 소비 활성화를 위하여 한수원 노사합동 1339 캠페인을 전사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수력원자력 노사대표(사장 정재훈, 노조위원장 노희철)는 코로나19로 침체되어 있는 지역사회 소비 활성화를 위하여 한수원 노사합동 1339 캠페인을 전사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 노사대표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사회의 소비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았다.

한수원은 ‘한수원 노사합동 1399 캠페인’을 전사적으로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날 1399 챌린지 릴레이를 시작해 6월19일까지 7주간 해당 캠페인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번 캠페인은 질병관리본부 전화번호(1399)에서 착안한 것으로 최초 구매자가 세 군데 이상의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 가게에서 소비하고 챌린저 3명을 지명하면 그 챌린저는 2주 이내에 또다시 세 군데 이상의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 가게에서 소비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9배의 소비 진작 효과를 이끌어 내겠다는 목표다.

여기에 참여자들의 관심과 흥미를 높이기 위해 방문한 장소의 인증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서로 공유하도록 하고 있다.

앞으로 한수원은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과 더불어 종합에너지기업으로서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노사 공동 사회적 책임을 다해나갈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