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업계 첫 1조 돌파
현대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업계 첫 1조 돌파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7 1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업계 최초로 누적수주금액 1조원을 돌파했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업계 최초로 누적수주금액 1조원을 돌파했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업계 최초로 누적수주금액 1조원을 돌파했다.

현대건설은 24일 ‘서울 장위11-2 가로주택정비사업’과 25일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시공사로 잇따라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올해 수주한 서울 신용산북측2구역 재개발사업(3037억원)을 시작으로 부산 범천 1-1구역 재개발사업(4160억원), 대전 대흥동 1구역 재개발사업(853억원)과 함께 이번 장위11-2구역(402억), 원주 원동나래구역(2089억)까지 합쳐 1조541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 5172억원보다 2배 증가한 것이다.

장위11-2구역은 성북구 장위동 68-833 일대에 연면적 2만3581㎡에 지하2층~지상15층 178가구 2개동 아파트 및 부대복리시설을, 원주 원동나래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은 원주시 원동 산10-1번지 일대에 연면적 15만8059㎡에 지하4층~지상 22층 1005가구 13개동 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시공하는 사업이다.

현대건설은 2016년 이후 매년 도시정비사업에서 1조원 이상을 수주해오고 있다.

특히 반포 1·2·4주구 재건축 수주를 앞세운 2017년과 작년 서울 2건(대치동 구마을3 재개발, 등촌1구역 재건축), 수도권 4건(과천 주암장군마을 재개발, 인천 화수화평 재개발 등), 지방 4건(청주 사직3구역 재개발, 대구 신암9구역 재개발 등) 등의 수주로 도시정비사업 수주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브랜드 철학과 기술 노하우로 2분기 시공사 선정 예정인 한남3구역, 홍제3구역 등도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