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핵테러 해결책은 핵물질 폐기"
李대통령 "핵테러 해결책은 핵물질 폐기"
  • 신준섭 기자
  • 승인 2012.03.27 09: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러는 국경이 없으며 핵테러의 피해는 어느 한 나라에만 한정되지 않기 때문에 국제협력과 공조가 필요하다."

27일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개회사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은 "서울 정상회의에서는 워싱턴 정상회의 이후 이룩한 진전을 바탕으로 한층 진일보한 실천적 공약과 합의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대통령은 "고농축우라늄과 플루토늄 등 핵물질을 최소화하고 핵물질 불법거래를 탐지·추적하고 대응하는 국제적 협력을 완비하며 국제규범의 보편성을 확보하는데 많은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 도처에는 약 1천600톤의 고농축우라늄과 500톤의 플루토늄이 존재한다"며 "과도한 핵물질을 최소화해나가고 궁극적으로 모두 폐기해나가는 게 핵테러를 막는 근본적이고 이상적인 해결책"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해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거론하며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위해서는 원자력 안전과 핵안보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방안들에 대해서도 토의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우리는 모두 같은 방향으로 가는 배에 함께 타고 있다"며 "우리에게는 우리 자녀들과 미래세대의 평화와 안전, 행복을 지켜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명박 대통령의 개회사 이후 첫 번째 기조 연설을 맡은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핵테러의 위협에 전세계가 노출돼 있는 만큼 국제 사회의 공조가 절실하다"고 덧붙였고 이어 후진타오 중국 주석이 두 번째 기조 연설을 맡았다.

sman321@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