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영업이익 41%↓…코로나19로 車·건설 등 수요 위축
포스코 영업이익 41%↓…코로나19로 車·건설 등 수요 위축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4 16: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70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4%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포스코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70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4%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포스코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70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4%가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4조5458억원으로 9.2%, 당기순이익은 4347억원으로 44.2% 감소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휩쓸자 자동차 등 전방산업이 부진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지난해 4분기보다는 영업이익이 26.5%, 영업이익률은 4.8% 증가했다. 이는 철강 부문에서 내수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수익성 방어에 주력한 점과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 가스전의 견조한 실적, 포스코건설의 건축사업 이익 개선, 포스코에너지의 연료비 하락 등 무역·건설·에너지 사업의 호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별도 기준 매출액은 6조9699억원, 영업이익은 4581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530억 원이다.

전 분기 대비 광양 3고로 개수 및 열연, 후판 등 압연라인 수리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각각 54만톤, 24만톤 감소했으나 지난해 4분기 이후 원료가격 하락으로 영업이익은 24.8%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1.6% 포인트 증가한 6.6%를 기록했다.

포스코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전인 올해 1월까지 3조3000억원 규모의 상환용 자금을 선제적으로 조달해 유동성을 높였다.

이에 따라 기업의 안정성 지표로 활용되는 유동비율은 별도 1분기 기준 497.1%로 지난해 1분기 422.7% 대비 대폭 개선됐다. 이는 국내 기업 중 최고 수준이다.

유동자산에 포함되는 자금시재는 별도 기준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약 4조원이 증가한 11조7000억원이다.

앞서 10일 공시한 1조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금전신탁은 적극적 주주환원정책의 하나로 코로나19로 인해 저평가된 주가를 개선하고자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잉여 시재를 활용하는 만큼 배당성향 30% 수준의 중기 배당정책 변경이나 추가 차입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다만 포스코는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라 자동차, 건설 등 수요 산업 불황으로 철강 수요가 감소하고 제품 가격은 하락하는 어려운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 측은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생산·판매 활동을 유연하게 운영하며 생산 관련성이 적은 간접비용의 극한적 절감, 투자 우선순위 조정 등 고강도 대책을 실행해 경영실적 향상시키겠다는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