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농산물 구매·마스크 기부로 지역사회 코로나19 극복 동참
한전, 농산물 구매·마스크 기부로 지역사회 코로나19 극복 동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22 09: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이 지역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농산물을 구입해 복지기관에 전달하는 등의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전력이 지역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농산물을 구입해 복지기관에 전달하는 등의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린포스트코리아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전력(이하 한전)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농산물 1억4000만원 어치를 구매해 복지기관에 전달하는 지원 활동을 전국에 시행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또한 공적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한 ‘착한 마스크 나눔 캠페인’도 추진 중이다. 착한 마스크 나눔 캠페인이란 지자체·개인·기업들의 후원과 시민·사회적 경제조직의 자발적인 면마스크 제작 참여를 통한 기부활동이다.

한전은 22일 나주시와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힌 나주시 소재 농가에서 재배한 농특산물 2000만원 어치를 구매해 복지기관 35곳에 전달하는 ‘농산물 후원 전달식’을 가졌다.

이와 함께 직원들의 자발적 기부로 조성한 러브펀드 1500만원을 후원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제작한 면마스크를 나주시 자매마을과 지역대학교 외국인 유학생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