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산불 36% 발생한 경기도, ‘산불방지 지원센터’ 건립
전국 산불 36% 발생한 경기도, ‘산불방지 지원센터’ 건립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19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산불진화 체계 확립을 위해 4개 시·군에 산불방지 지원센터를 건립한다. (경기도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도가 산불진화 체계 확립을 위해 4개 시·군에 산불방지 지원센터를 건립한다. (경기도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경기도가 효율적인 산불진화 체계 확립을 위해 16억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4개 시·군에 ‘산불방지 지원센터’를 건립한다.

해당 센터는 용인시와 오산시, 파주시, 가평군에 만들어질 예정으로 설계 및 행정절차를 마쳐 10월까지 건립이 완료될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한다.

산불방지 지원센터 건립사업은 올해 산불발생 건수를 전년보다 30%가량 줄이겠다는 ‘2020년도 산불방지 종합대책’의 하나로 산불진화인력들이 대기하고 진화장비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거점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올해 1월부터 3월말까지 도내 산불발생 건수는 89건으로 전국 산불의 36%를 차지하고 있다. 

도는 산불방지 진화인력 1700여명을 운영 중이지만 대기 장소나 장비보관 창고 등이 노후화됐고 야간 산불이나 장시간 진화 작업 시 대기하며 준비할 공간이 부족한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산불진화인력의 근무환경 개선과 장비의 체계적인 관리가 어느 지자체보다 필요하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이번에 건립되는 산불방지 지원센터에는 산불진화인력의 대기 장소와 샤워실 등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을 비롯해 산불진화차량 차고, 진화장비 보관 장소 등이 만들어질 예정이다.

도는 올해 산불진화헬기 20대를 임차해 운영하는 등 총 27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산불방지에 나서고 있다. 

특히 산불 발생 시 초기진화를 위해 산불진화인력을 신속히 투입하고 진화헬기가 신고접수 후 현장까지 30분 내 도착할 수 있도록 ‘골든타임제’를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인근 시·군에서 산불 발생 시 공동 진화를 통해 산불이 확산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아울러 산불 발생 주요 원인인 소각산불을 줄이기 위해 ‘소각산불 없는 녹색 마을 만들기 캠페인’을 추진 중이며 불법행위 적발 시 과태료 부과 등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