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LED서 철·알루미늄 재활용…수도권 시범사업 추진
폐 LED서 철·알루미늄 재활용…수도권 시범사업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4.17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려진 LED 조명. (출처 임이자 의원실)/그린포스트코리아
버려진 LED 조명. (출처 임이자 의원실)/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앞으로는 단순 폐기됐던 폐발광다이오드(LED)가 재활용된다.

환경부는 수도권 지자체와 폐LED 재활용 시범사업을 17일부터 4개월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대상 지역은 서울특별시 강남구와 과천시·구리시·김포시 등 경기도다.

시범사업대상 지역 주민들은 기존 폐형광등 수거함에 폐 LED 조명기구도 함께 배출하게 된다. 재활용업체는 집하장에 보관된 폐 LED 조명을 매월 1~2회 정기적으로 회수하고 총 5개의 품목별로 재활용할 예정이다.

LED는 2011년부터 공공기관과 공동주택(아파트) 등을 중심으로 사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 예상 폐 LED 발생량은 16만3000톤에 달한다. 2025년 44만4000톤, 2030년 72만300톤으로 예상돼 관련 폐기물이 급속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생산자의 회수·재활용 의무, 재활용 방법과 기준 등이 법령에 명시되지 않아 단순 폐기되는 상황이었다.

지난해 한국환경공단이 연구용역 결과 폐 LED 조명을 재활용할 경우 발광다이오드칩(2000원/㎏), 철(1400원/㎏), 알루미늄(1300원/㎏)과 같은 유가 금속을 회수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시범사업 결과를 분석한 후 폐 LED 조명업계와 협의 등을 거쳐 생산자책임재활용(EPR) 제도 도입 여부도 검토할 예정이다.

아울러 폐 LED 조명으로부터 유가금속 등을 효과적으로 회수·재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도 지원하기로 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